컨텐츠 바로가기

오미크론에 발목..이재용, 해외출장 대신 국내서 경영구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내달 3일 재판 휴정으로 해외行 유력시 됐지만

오미크론 변이 확산·가석방 제약 등으로 무산

[이데일리 신중섭 기자] 이번 설 연휴 재판 휴정기를 이용해 해외 출장에 나설 것으로 예상됐던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이 출장길에 오르지 않을 전망이다. 대신 국내에 머물며 현안을 점검하고 경영 구상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데일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아랍에미리트(UAE) 출장을 위해 6일 오후 서울김포비지니스항공센터를 통해 출국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8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번 설 연휴에는 해외 출장에 나서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이 부회장은 이번 설 연휴를 이용해 출장길에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내달 3일로 예정된 재판이 휴정하면서 생긴 약 2주간의 자투리 시간을 활용, 극자외선(EUV) 노광장비를 독점 생산하는 네덜란드의 ASML과의 관계 구축 혹은 대형 인수합병(M&A) 논의를 위해 유럽 출장에 오를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현지 시장 점검을 위해 중국으로 향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었다.

현재 이 부회장은 매주 1회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의혹 관련 재판을 받고 있어 재판 일정이 조정되지 않는 한 해외 출장에 나서긴 어려운 상황이다. 지난해 북미·중동 출장도 각각 대학수학능력시험으로 인한 휴정과 재판부 사정에 따른 공판 기일 조정으로 생긴 자투리 시간을 활용해 다녀왔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급속히 확산하고 있는 데다, 미국·중동 출장 때와는 달리 비자 발급과 코로나19 격리 면제 신청이 어려워 출장에 나서기 힘든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가석방 신분임에 따라 해외 출장 시 법무부 장관의 허가가 선행돼야 하며, 법정 출석을 위해서는 입국 시 자가격리가 면제돼야 해외 출장에 나설 여유가 생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내달 4일부터 해외 입국자는 7일 격리해야 한다.

문제는 가석방 신분으로 주요국 비자 발급이 쉽지 않을 뿐 아니라, 격리 역시 ‘중요 사업’ 목적이 있어야만 면제가 된다는 점이다. 구체적인 중요 사업 논의 계획 등이 아니라 단순 사업장 점검이나 격려로는 출장이 어려울 수 있다는 의미다. 앞서 지난해 11월 미국, 지난해 12월 중동 출장의 경우 각각 미국 제2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공장 투자 확정과 5G·IT 분야 협력방안, 비공식 포럼 참석 등의 목적이 있었다.

이 부회장은 그간 설과 추석 등 명절 연휴기간을 활용해 해외 사업장의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사업을 점검해 왔다. 지난 2020년 설 연휴에는 브라질 상파울루 법인을 찾아 중남미 부문별 사업현황 및 글로벌 현황 등을 보고받고 사업전략을 점검한 바 있다. 중남미 스마트폰 생산 거점인 캄피나스 공장도 방문해 임직원을 격려하기도 했다.

앞서 가석방 다음 달이었던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에도 이 부회장은 해외 출장 대신 국내에 머무른 바 있다. 연말에도 이 부회장이 법원 휴정기를 활용해 해외 출장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지만 결국 출장길에 오르지 않았다.

재계 관계자는 “미국·중동 출장 때와 같이 구체적이고 중대한 사업 목적이 증명되지 않을 경우 가석방에 따른 제약과 코로나19 상황으로 출장에 오르기 어려운 상황이다. 평소 명절처럼 해외 사업장을 방문해 사업전략을 점검하고 임직원을 격려하긴 힘들 것으로 보인다”며 “국내에 머물며 미래사업에 대한 경영 구상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