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크래커] ‘LUNA’ 창립자에서 ‘LUNATIC’으로 전락...권도형은 누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산 암호화폐 루나와 테라(UST)의 폭락사태가 일파만파 커지고 있습니다. 외신들도 휴짓조각이 된 두 코인 사태를 연일 보도하고 있는데요. 특히 두 코인을 개발한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CEO) 권도형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미국 경제 전문지 포춘은 권 대표를 “며칠 만에 무너진 600억 달러 규모의 암호화폐를 만든 미치광이(LUNATIC)”라고 표현하기도 했습니다.

루나(LUNA) 창립자에서 미치광이(LUNATIC)로 전락한 권도형은 대체 누구일까요.

27세에 테라폼랩스 설립...잘 나가던 청년 창업자


이투데이

권도형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CEO). (출처=테라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 대표는 1991년 한국에서 태어났습니다. 대원외고를 졸업하고 미국 스탠퍼드대 컴퓨터공학과에 진학했습니다. 대학 졸업 후에는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엔지니어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정확히는 각각 3개월 동안 인턴으로 근무했습니다.

권 대표는 2018년 소셜커머스 티몬의 신현성 창업가와 테라폼랩스를 설립했습니다. 이듬해에는 스테이블 코인(가격이 고정된 암호화폐) 테라와 이와 연동된 코인 루나를 발행했습니다. 권 대표는 두 코인에 특이한 알고리즘을 도입했는데요. 루나의 공급량을 조절해 테라 1개의 가치를 1달러로 유지하는 방식이었죠. 또 테라를 예치하면 최대 20% 이율을 약속하는 방식으로 투자자를 끌어모았습니다.

테라는 사업 초기 ‘다단계’라는 지적을 받기도 했지만 탈중앙화금융(DeFi·디파이) 열풍이 불면서 급성장했습니다. 루나는 한때 시가총액이 50조 원에 달했고, 테라 역시 시가총액 23조 원을 웃돌았죠. 두 코인이 시가총액 상위권 암호화폐로 급부상하면서 권 대표는 2019년 포브스 선정 30세 이하 아시아 리더 30인에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특히 그는 올해에만 무려 15억 달러(약 1조8500억 원)어치의 비트코인을 매입하며 암호화폐 큰 손을 의미하는 ‘비트코인 고래’로 주목받기도 했습니다. 지난달 블룸버그통신은 권 대표를 암호화폐 시장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인으로 소개했습니다.

한국판 ‘일론 머스크’...자신감이냐 오만이냐


이투데이

권도형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CEO) 트위터 계정. (출처=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도권(Do Kwon)’ 불리는 권 대표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활용해 투자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했습니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테라의 팬덤을 구축했는데요. 권 대표의 트위터 계정 팔로워는 90만 명이 넘습니다. 이 같은 모습이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와 닮았다며 ‘한국판 머스크’로 불리기도 했죠.

권 대표는 평소 SNS 통해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특히 경쟁자들과 자신을 비판하는 이들을 공개적으로 비방하곤 했는데요. 지난해 7월 영국의 경제학자 프랜시스 코폴라가 알고리즘 기반 스테이블 코인의 문제점을 지적하자 권 대표는 “난 가난한 사람들과 논쟁하지 않는다. 미안하지만 지금 당신에게 줄 잔돈은 없다”고 답했죠.

또 2020년 12월에는 다른 스테이블 코인에 투자하는 이들을 향해 “왕 앞에 절하라”는 트윗을 남겼습니다. 폭락 사태가 일어나기 며칠 전인 4일에는 한 싱가포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암호화폐 업체 중) 95%는 망한다. 그걸 지켜보는 것도 하나의 볼거리”라고 말하기도 했죠. 일각에서는 그의 이런 태도를 두고 ‘오만하다’. ‘겸손하지 못하다’고 비판을 제기했습니다.

천재에서 사기꾼으로 전락...투자자들 집단 소송 예고


이투데이

권도형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CEO). (연합뉴스)


코인 업계의 ‘총아’로 떠오르던 권 대표는 루나·테라 폭락 사태로 하루아침에 ‘사기꾼’으로 전락했습니다. 미국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는 “권 대표는 가상자산계의 엘리자베스 홈스”라고 비판했습니다. 엘리자베스 홈스는 실리콘밸리 역사상 최대 사기극을 벌인 바이오벤처 기업 테라노스의 창업자입니다.

과거 권 대표의 행적과 발언들도 다시 조명되고 있습니다. 코인데스크는 권 대표가 과거 실패한 알고리즘 기반 스테이블 코인 프로젝트인 ‘베이시스 캐시’를 만드는 데 참여한 적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뉴욕타임스(NYT)는 권 대표를 “트래시 토크(상대방을 기죽이고 약 올리기 위한 기분 나쁜 말)를 하는 한국 기업가”로 소개했습니다.

권 대표는 16일 ‘테라 리서치 포럼’에 테라 블록체인 부활을 위해 또 다른 블록체인을 만들자는 제안을 올렸는데요. 투자자들의 90% 이상이 반대하며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미국 헤지펀드 업계 거물인 빌 애크먼 퍼싱스퀘어 캐피털 최고경영자(CEO)는 “(루나와 UST는) 가상화폐의 피라미드(다단계 사기) 버전”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앞으로 권 대표에 대한 소송과 고발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국내 투자자들은 권 대표를 상대로 집단 소송을 예고했습니다. 소송을 위해 만든 카페에는 닷새 만에 2000이 넘는 피해자들이 모였습니다. 테라폼랩스의 본사가 있는 싱가포르에서는 개인 투자자가 이미 권 대표를 사기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세계 80여 개 국가에서 루나가 거래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소송을 제기하는 국가 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큽니다.

[이투데이/강문정 기자 (kangmj@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