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파트서 놀던 母子 물어뜯은 맹견…7세 아이는 상태 심각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충남 태안군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40대 어머니와 7세 아이가 개 2마리에 물려 크게 다치는 일이 벌어졌다.

20일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20분쯤 태안군 태안읍 평천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놀고 있던 모자가 개 2마리의 공격을 받았다.

이 사고로 엄마는 오른팔을 물렸고, 아이는 얼굴과 정강이를 공격당해 상태가 심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남소방본부는 ‘닥터 헬기’를 이용해 두 사람을 인근 대학병원으로 이송했으며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대원은 현장에서 모자를 공격한 보더콜리와 핏불테리어를 포획했다. 이 중 핏불테리어는 맹견으로 분류된다.

경찰은 내장 인식 칩을 통해 이들 개가 아파트 인근 단독주택 주민이 키우는 반려견임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개는 목줄이 없었고 단독주택의 마당에서 키우던 것으로 조사됐다”며 “개들이 어떻게 집을 나와 아파트로 오게 됐는지는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경찰은 견주인 40대 남성을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다.

오명유 온라인 뉴스 기자 ohmew@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