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월 인구이동 48년 만에 최저 "부동산 매매 급감·고령화 영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사진 제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월 기준 국내인구 이동자 수가 1974년 이후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22년 4월 국내인구이동통계' 자료를 보면, 지난달 국내 이동자 수는 48만 3천 명으로 1년 전보다 11만 1천 명, 18.7%가 감소했습니다.

4월 기준으로 전달과 비교한 감소 폭은 2004년 이후 가장 컸고, 감소율은 1979년 이후 최대입니다.

총 이동자 가운데 시도 내 이동자는 65.6%, 시도 간 이동자는 34.4%를 차지했습니다.

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를 나타내는 인구이동률은 11.4%로 1년 전보다 2.6% 포인트 줄었습니다.

시도별는 경기가 3,588명, 충남 1,381명, 인천 1,289명 등 8개 시도는 순유입한 반면, 서울 -4,166명, 부산-1,588명, 광주-1,142명 등 9개 시도는 순유출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은 "고령화로 인한 인구구조 변화로 인구 이동 자체가 감소하는 추세"이고, "2~3월 주택 매매량이 9만 7천 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8.9%가 감소해 전입, 전출자가 줄어든 영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박진준 기자(jinjunp@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