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당 텃밭 광주에서 진보정당들 제2당 경쟁 '치열'…국민의힘이 유력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높은 정당 지지율로 광주시의회 비례대표 배출 '기대'

정의당, 사죄와 참회 의미로 3천배…시의회 비례대표 배출 '간청'

진보당, 시의회 비례대표 배출 위해 158시간 철야 유세 돌입

노컷뉴스

정의당 광주시당이 25일 광주 5·18 민주광장에서 '부족했습니다. 정의당에게 다시 기회를 주십시오'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시민들에게 고개를 숙였다. 정의당 광주시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의당 광주시당이 25일 광주 5·18 민주광장에서 '부족했습니다. 정의당에게 다시 기회를 주십시오'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시민들에게 고개를 숙였다. 정의당 광주시당 제공
6·1 지방선거가 1주일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의 텃밭인 광주에서 정의당과 진보당 등 진보정당들이 제2당이 되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특히 국민의힘이 대선 승리 이후 광주지역에서 지지도가 높아지면서 제2당 자리를 차지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진보정당들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역대 지방선거에서 광주지역에서는 민주당 계열 정당에 이어 진보정당들이 광주시의원 비례대표 의원을 1명씩 배출하며 제2당 역할을 해왔다.

2002년에는 민주노동당 윤난실, 2010년에는 민주노동당 전주연, 2014년에는 통합진보당 이미옥, 2018년에는 정의당 장연주 후보 등 진보정당 후보들이 계속 광주시의회 비례대표 의원으로 당선됐다. 2006년에는 민주당과 열린우리당이 비례대표 후보자를 따로 내 당선자를 배출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 6·1 지방선거에서는 양상이 크게 달라졌다.

국민의힘이 대선 승리 이후 광주지역에서 지지도가 높아지면서 광주에서 제2당 자리를 차지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실제로 광주CBS와 뉴시스 광주전남본부 등 5개 언론사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에 의뢰해 지난 4월 17일부터 18일까지 이틀간 광주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801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지방의원 비례대표 정당 지지도를 물은 결과 민주당 66.0%, 국민의힘 9.4%, 정의당 6.6%, 진보당 3.6%, 국민의당 0.8%로 나타났다.(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역대 지방선거에서 광주시의회 비례대표 의석 3석 중 2석을 민주당이 가져갔다는 점을 감안할 때 국민의힘 지지도가 높아지면서 국민의힘이 나머지 1석의 비례대표 의석을 가져갈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졌다.

국민의힘은 광주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 시 얻은 보수정당 사상 최고의 대선 득표율과 높은 정당 지지도를 바탕으로 27년 만에 광주시의회에서 제2당의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국민의힘이 상대적으로 약진하면서 계속 광주시의회 비례대표를 배출했던 진보정당들에 비상이 걸렸다.

정의당 광주시당은 6·1 지방선거 사전투표를 이틀 앞둔 25일 광주 5·18 민주광장에서 '부족했습니다. 정의당에게 다시 기회를 주십시오'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시민들에게 고개를 숙였다.

정의당 강은미 의원은 "그동안 정의당은 광주 정치의 대안이 되지 못했다. 모두 정의당이 부족한 탓이다"라며 "그렇지만 저와 정의당은 여기서 포기하지 않겠다. 정의당을 바로 세우고 광주에서부터 정의당 혁신의 바람을 일으키겠다"라고 말했다.

정의당 장연주 광주시장 후보는 "시민 여러분께서 정의당 시장 후보와 정당 투표 중에 한 표는 주시겠다고 생각하신다면 정당 투표를 해달라"며 "정의당 광주시의원 비례대표 의원을 배출해 정의당 시의원이 있는 광주시의회를 만들어 달라"고 간청했다.

강 의원과 정의당 광주 지방선거 출마자 전원은 사죄와 참회의 의미로 광주 시민들에게 108배를 올렸고, 남은 선거 기간에 3천배를 이어갈 예정이다.

노컷뉴스

진보당 광주시당이 25일 김재연 상임대표와 광주 출마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58시간 철야유세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진보당 광주시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보당 광주시당이 25일 김재연 상임대표와 광주 출마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58시간 철야유세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진보당 광주시당 제공
진보당 광주시당도 이날 오전 김재연 상임대표와 광주 출마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날부터 158시간 철야유세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진보당 김주업 광주시장 후보는 "진보당의 간절한 마음, 절박한 마음을 보아주시고 화답해 주시기를 정말 간절한 심정으로 호소드린다"면서 "광주의 제1야당으로, 광주시 원내 교섭단체로 진보당을 만들어 주시면 그 마음 한 방울도 흘리지 않고 주민들께 다시 돌려드리겠다"고 호소했다.

진보당 김재연 상임대표는 "진보당이 한번 바꿔보겠다. 진보당이 한 번 제대로 일 해내겠다. 그러기 위해서는 기회가 필요하다"면서 "이제 158시간의 철야 집중 유세를 결심하고 있다. 다시 한번 기회를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진보당 광주 후보들은 선거운동 기간 마지막 날까지 광주 골목 곳곳으로 유권자들을 찾아뵙고 진보당에게 일할 기회를 줄 것을 간절히 호소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