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칸 입성한 아이유 “‘브로커’로 여우주연상 후보? 기분 너무 좋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가수 겸 배우 아이유(본명 이지은)가 27일(현지 시각)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팔레 데 페스티벌 포토콜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 영화 ‘브로커’로 칸에 입성한 가수 겸 배우 아이유(본명 이지은)가 여우주연상 후보로 거론되는 것을 두고 “기분이 너무 좋다”는 소감을 밝혔다.

아이유는 27일(현지 시각)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에서 국내 취재진과 만나 ‘브로커’에 대한 애정과 국내외 팬들의 뜨거운 관심에 고마움을 드러냈다. 그는 현지에 몰려든 팬들을 언급하며 “정말 상상도 못했다. 팬들도 CD 들고나왔길래 몰래카메라인가 했다”며 “녹초가 된 채 호텔로 돌아갔는데 생각나는 건 딱 그거였다. 사인하고 인사하고 사진 찍던 게 제일 좋았다”고 말했다.

‘브로커’는 이날 칸 영화제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된 후 12분간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이때 아이유가 눈시울을 붉혔다며 포착된 사진이 온라인상에 화제 되기도 했는데, 아이유는 “감동한 것도 맞고 가슴이 벅찬 것도 맞지만 눈시울이 붉어진 건 아니었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이런 일이 내 인생에서 일어나는구나’ 했다”며 “활동도 오래 했고 이런저런 많은 일을 겪었지만 인생에서 특별한 일이었다”고 했다.

일각에서 여우주연상 후보와 수상 가능성을 거론하는 분위기가 있다는 말에는 “직접 찾아보진 못했고 관계자, 스태프, 팬분들이 이야기해주셔서 번역된 걸 봤다”며 “당연히 기분 너무 좋다. 한국에서도 좋은 반응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 이주영에 대해서도 고마움을 전했다. 아이유는 “연기적으로도 많이 느끼고 배웠지만 현장에서 송강호 선배님께서 제 장면을 모니터 해주셨다”며 “나도 선배님 나이가 됐을 때, 연차가 됐을 때 저런 좋은 선배가 될 수 있나 했다”고 회상했다.

또 “배두나 선배님은 개인적으로 감동을 많이 받았다. 정말 멋진 여성이다. 마음속으로 ‘따봉’을 들었던 순간이 많다”며 “단적인 예로 저와 주영 언니가 막내 라인인데 우리에게 ‘술 마시지마. 내가 마실게’라고 하셨다. 너무 멋있었고 저런 선배이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고 말했다. 강동원에 대해서는 “정말로 특이한 인물이시다. 제가 연예계 생활 10년 넘게 해도 쉽게 볼 수 있는 분이 아니다. 소탈하시고 연기할 때 진지하시다”고 덧붙였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아이유는 미혼모인 ‘소영’ 역할을 맡았다. 이 작품은 일본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 영화다. 그는 칸 영화제에서 ‘어느 가족’(2018)으로 황금종려상을,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2013)로 심사위원상을 받은 바 있다. ‘브로커’는 올해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

[문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