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옥순 등 4명 베를린서 "소녀상 철거" 원정 시위 논란

댓글 1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등 4명이 현지 시간으로 어제(26일)부터 오는 30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는 시위에 나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이들은 베를린에 있는 소녀상 앞에서 "위안부는 전시 성폭력 피해자가 아니"라며 플래카드를 들고 원정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이에 맞서 독일 여성단체와 베를린에 소녀상을 건립한 코리아협의회 소속 회원들은 소녀상 맞은편에서 철거 요구 시위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습니다.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은 지난 2020년 9월 25일 베를린 미테구 비르켄가에 설치돼 2년째 대표적인 집회, 시위 장소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김석재 기자(sjkim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