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정한 형사, 젊은 이순신…"박해일이라 가능한 영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살인 사건 용의자부터 젊음에 흔들리는 노시인까지 '천의 얼굴'의 배우 박해일 씨가 연이어 두 편의 영화로 찾아왔습니다. 단정한 형사로, 또, 부드러운 이순신으로 새로운 도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정재우 기자입니다.

[기자]

[영화 '헤어질 결심' (2022년) : 왜 굳이 이리로 올라가요? (죽은 사람이 간 길이고 우린 경찰이니까.)]

예의와 청결을 앞세워 직업적 자존심을 지켜가는 형사가 서서히 무너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