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IPTV 3사, 3000억 조성해 자체 드라마 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디어 생태계 변화, 돌파구 찾는다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 차민영 기자] SK브로드밴드·KT·LG유플러스 등 인터넷TV(IPTV) 3사가 경쟁력 강화를 위해 힘을 모은다.

7일 업계에 따르면 IPTV 3사는 각각 1000억원씩 기금을 출연, 총 3000억원 규모의 동반사업기금을 조성한다.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중심으로 미디어 생태계가 변화하면서 위기의식을 느낀 IPTV업계가 가입자 이탈을 막기 위해 손을 잡기로 했다.

기금은 자체 드라마 제작 등 지식재산권(IP) 확보에 활용된다. OTT가 대규모 콘텐츠 투자 및 제휴를 통해 시장을 키운 만큼 IPTV도 오리지널 독점 콘텐츠를 제작해 경쟁력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영화 주문형비디오(VOD) 수급을 늘리는데도 IPTV 3사가 협력한다. 우리나라는 극장과 건별 결제 서비스(TVOD), 구독형 서비스(SVOD)들이 영화 콘텐츠 시장을 구성하고 있다. VOD는 IPTV의 주요 캐시카우로 꼽힌다. 그동안 홀드백에 따라 극장 상영을 끝낸 영화들은 IPTV를 거쳐 TVOD에서 상영되고, 마지막에 SVOD에서 서비스 돼 왔다. 하지만 OTT가 독점 콘텐츠를 확보하기 위해 적극 투자하면서 IPTV의 VOD 수익이 급감하고 있다.

IPTV 3사가 새 돌파구를 찾는 것은 위기감에서 비롯됐다. 국내 IPTV 시장은 수년 간 가입자수 증가 추이를 이어왔지만 가입자 순증 폭이 작년 급격히 둔화되면서 경고등이 커졌다. 작년 12월 기준 누적 1969만 단자로 전반기 말 대비 37만 단자 순증에 그쳤다. 이전 전반기 대비 증가 폭이 60만~70만 단자였던 것에 비하면 절반 수준인 셈이다.

코로나19 시기에 맞물린 넷플릭스 등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의 폭발적 인기로 미디어 시장 변화가 감지됐다. 방송업계 관계자는 "2017년 유로방송 가입자 3000만명 시대에 진입한 이후 시장은 포화돼 성장이 둔화됐다"면서 "여기에 OTT들이 오리지널 콘텐츠를 내세우며 시장에서 영향력을 키우면서 IPTV가 콘텐츠 보유 경쟁에서도 밀리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재송신료(CPS) 부담도 줄이려는 목적도 있다. IPTV들은 지상파에게 콘텐츠를 제공받고, 그에 대한 대가로 CPS를 지불한다. CPS는 유료방송 가입 가구당 가격으로 매겨진다. 지상파들은 지속적이고 과도한 CPS 인상을 요구, IPTV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IPTV업체들은 지본채널수신료매출의 약 25%를 기본채널프로그램 사용료로 지급한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