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北노동당, 中공산당에 서한보내 펠로시 대만방문 강력 비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국 주권 엄중한 침해…20차 당대회 방해 정치적 도발행위"

연합뉴스

대만 의회 도착하는 펠로시 미 하원의장
(타이베이 로이터=연합뉴스) 낸시 펠로시(가운데) 미국 하원의장이 3일(현지시간) 대만 타이베이의 입법원(의회)에 도착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펠로시 의장은 이날 차이잉원 대만 총통 면담·오찬, 입법원·인권박물관 방문, 중국 반체제 인사 면담 등 일정을 소화하고 오후에 출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2022.8.3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는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과 관련, 중국 공산당에 서한을 보내 강력히 비판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0일 노동당 중앙위원회가 대만 문제와 관련해 전날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에 연대성 편지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노동당 중앙위는 편지에서 "미국 현직 고위 정객의 대만 행각(방문을 폄하한 표현)은 중국의 주권과 영토 완정에 대한 엄중한 침해"라며 "중국 공산당의 권위를 깎아내리고 당 제20차 대회의 성과적 개최를 방해하려는 용납될 수 없는 정치적 도발 행위"라고 비난했다.

또 "중국공산당과 중국 정부가 미국의 전횡을 단호히 물리치고 국가의 영토 완정을 수호하며 중화민족의 통일 위업을 성취하기 위하여 취하고 있는 강력하고 정당하며 합법적인 모든 조치들에 대해 전적인 지지와 연대를 보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는 앞으로도 대만 문제와 관련한 중국 공산당의 정당한 입장과 모든 결심을 전적으로 지지할 것"이라며 "중국공산당이 시진핑 총서기 동지의 영도 밑에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위한 새로운 역사적 여정에서 중대한 이정표로 될 당 제20차 대회를 성과적으로 맞이하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노동당 중앙위는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을 겨냥해 "사회주의 중국의 장성 강화와 조국통일 위업을 가로막는 데 기본 목표를 두고 강행 추진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북한은 지난 3일에도 외무성 대변인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의 문답 형식으로 펠로시 의장의 대만행을 맹비난했다.

북한이 다른 나라의 현안에 연일 공식 입장을 내놓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첨예한 미중 갈등 속에 최대 우방인 중국에 대한 강력한 지지와 공조, 밀착을 과시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달 28일 '전승절'로 불리는 정전협정 체결 69주년을 맞아 북·중 우의탑에 헌화하며 양국 친선관계를 강조했고, 리영길 국방상은 지난 1일 중국 인민해방군 창건 95주년을 맞아 중국 국방부에 축전을 보내 양국 군대의 '긴밀한 전략·전술적 협동작전'을 언급하기도 했다.

clap@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