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통풍 부르는 높은 혈중 요산 수치… 이 음식 많이 드세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혈중 요산(尿酸) 수치가 높으면 식이섬유·칼슘·엽산(비타민 B군 일종)을 보충할 필요성이 있음을 시사하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혈중 요산 수치를 낮추는 데 과일·채소가 효과적일 수 있다는 뜻이다.

윤미은 삼육대 식품영양학과 교수팀이 2016∼2019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64세 남성 6,579명을 대상으로 혈중 요산 수치에 따른 각종 생리 지표의 변화를 분석한 결과다.

연구 결과(성인 남자의 요산농도에 따른 혈액 지표 및 영양소 적정 섭취비와 관련성)는 대한영양사협회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에 따르면 혈중 요산 농도는 나이가 들수록 낮았다. 평균 혈중 요산 농도(㎎/dL)가 10∼29세는 6.3, 30∼49세는 6.1, 50∼64세는 5.7이었다.

윤 교수팀은 개별 혈중 요산 수치를 기준 삼아 연구에 참여한 성인 남성을 4그룹으로 나눴다(1그룹 1.1∼5.2㎎/dL, 2그룹 5.3∼6.0, 3그룹 6.1∼6.8, 4그룹 6.9∼13.1). 혈중 요산 수치가 높은 4그룹 남성의 식이섬유·칼슘·엽산 섭취량이 최저치를 기록했다.

4그룹 남성의 하루 평균 식이섬유 섭취량은 25.3g으로, 1그룹(26.9g), 2그룹(27.5g) 남성보다 적었다.

하루 평균 칼슘 섭취량도 4그룹 남성(555㎎)이 3그룹(590㎎), 2그룹(588㎎) 남성보다 적은 것은 마찬가지였다.

참고로 칼슘은 우리 국민이 가장 부족하게 섭취하는 미네랄로, 하루 700㎎ 이상 섭취가 권장량이다.

비타민 B군 일종인 엽산의 하루 평균 섭취량도 4그룹(341㎍)이 2그룹(362㎍), 3그룹(364㎍), 1그룹(365㎍)보다 적었다.

윤미은 교수는 “식이섬유·칼슘·엽산의 상대적인 섭취 부족이 혈중 요산 수치 증가와 관련 있어 보인다”며 “식이섬유·칼슘·엽산은 과일·채소 섭취를 늘렸을 때 섭취량이 증가하는 영양소”라고 했다.

다만 과일엔 과당과 소량의 퓨린이 포함돼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미국 성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도 혈중 요산 수치가 높을수록 식이섬유 섭취량이 적은 것으로 밝혀졌다.

고요산혈증 등 혈중 요산 수치가 높으면 만성콩팥병, 비만, 고혈압, 당뇨병, 심혈관 질환 등의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

요산 증가는 대사증후군 원인인 동시에 결과로 알려졌다. 통풍은 혈중 요산이 포화 상태를 넘어선 것이 원인이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dkw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