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에어부산, '2분기 매출액 840억원, 영업 손실액 210억원 기록하며 적자를 78%나 감소, 영업 실적 개선에 박차 가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에어부산 승무원들. 사진 | 에어부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이주상기자] ‘영업 실적 개선!’ 에어부산이 2분기 매출액 840억원, 영업 손실액 210억원을 기록하며 적자를 78%나 감소, 영업 실적 개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에어부산의 2분기 적자폭은 전년 동기 494억원 대비 284억원이나 줄어들었다. 이에 반해 상반기 매출액은 1천348억원으로 전년 동기 796억원에 비해 70%나 증가했다. 탄력적인 국내선 증편 운영 등 발 빠른 선제 조치가 적자 감소는 물론 매출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에어부산이 지난 16일 발표한 공시에 따르면 매출액은 전년 동기 476억원 보다 364억원 늘어 72% 증가했으며, 영업 손실 규모는 전년 동기 494억원보다 284억원 감소해 적자폭이 약 78%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올해 상반기 매출액은 1천348억원, 영업 손실액은 573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매출액 796억, 영업 손실액 967억과 비교해 가파르게 실적 개선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올해 2분기 당기순실액은 850억원으로 전년 대비 악화되었으나, 영업실적과 무관한 외생변수인 달러 환율 상승에 따른 외화환산손실 증가에 따른 결과라고 관계자는 밝혔다.

에어부산은 사회적 거리 두기 해제와 입국자 검역 조치 완화 등으로 여행 심리 회복과 함께 여행 수요 선점을 위한 발 빠른 선제 조치를 실적 개선의 주요 요인으로 손꼽았다. 특히, 해외여행 대체지로 급부상한 제주도에 탄력적으로 항공편을 늘리고 방콕, 다낭 등 동남아시아 인기 여행지 위주로 국제선을 확대하며 실적을 견인했다.
rainbow@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