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박용진 '당헌 80조' 놓고 또 충돌…호남 표심 구애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대1 토론회에서 '당헌 80조 유지' 입장 놓고 설전

호남 지역 현안 놓고 해결 공언하며 적극적 표심 구애

뉴스1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에 출마한 이재명 후보(왼쪽)와 박용진 후보가 17일 광주 KBS스튜디오에서 열린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8.17/뉴스1 ⓒ News1 이수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상휘 강수련 남해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인 이재명·박용진(기호순) 후보가 연이틀 1대1 토론회에서 만나 당헌 80조 개정 논란을 두고 불꽃 튀는 설전을 벌였다.

또 두 후보는 민주당의 심장이자 텃밭이라고 할 수 있는 호남 권역 순회경선을 앞두고 지역 현안 해결을 강조하며 호남 표심 구애에도 집중했다.

이날 토론에서 두 후보는 기소 시 직무를 정지할 수 있는 당헌 80조 개정 논란을 놓고 또다시 충돌했다. 이날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부패연루자에 대한 제재의 내용을 담고 있는 당헌 80조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는 당헌·강령 분과위원회를 열어 해당 1항이 정치보복에 따른 피해 우려가 있다고 보고 당직자의 직무정지 요건을 기소 시에서 금고 이상의 유죄 시로 수정하는 안을 만들었다.

그러나 해당 안을 놓고 당내 일부에서 유력 당권 주자인 이 후보를 위한 일종의 방탄용이 아니냐는 비판이 일었고 개정 여부를 놓고 찬반 논쟁이 오갔다.

결국 이날 비대위는 이같은 논란을 의식한 듯 '당헌 80조' 1항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결론내렸다. 다만 해당 80조의 3항을 개정하는 방향으로 절충안을 만들었다.

당초 3항은 직무정지를 받은 자가 정치탄압 등 부당한 이유가 있다고 인정되는 경우 중앙당윤리심판원의 의결을 거쳐 징계처분을 취소 또는 정지할 수 있도록 했다. 비대위는 이 주체를 당무위원회로 수정했다. 해당 조항의 처분 주체를 윤리심판원에서 당무위로 수정해 정무적 판단의 폭을 넓힌 것이다.

이와 관련해 박 후보는 "이 결정은 박용진의 원칙의 승리, 그리고 당원들과 국민들의 상식의 승리라고 생각한다"며 그 동안 찬성 의사를 내비쳤던 이 후보의 입장을 요구했다.

이 후보는 "이 문제에 대해서 그동안 의견을 내지 않았고, 굳이 묻는다면 과하다고 생각했다"며 "현재 지도부가 있고 지도부에서 나름 결정을 했기 때문에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다만 싸운 것은 아니기 때문에 승리라고 할 것은 없지 않느냐"고 박 후보의 태도를 꼬집었다.

이 후보는 이어 "당헌 문제와 저는 관련이 없고 저는 뇌물수수와 같은 것으로 걸로 조사를 받는 것이 아니다"라며 "또 당헌 80조는 재량 조항이고 당 대표가 임명하는 사무총장이 그 조항을 행사하기 때문에 애초에 큰 문제가 될 것이 없다"고 반박했다.

박 후보도 지지 않았다. 박 후보는 "이 후보에게 실망스러운 점은 '나와는 상관없다'고 하는 것인데 이렇게 끝낼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 문제 때문에 당이 며칠동안 혼란에 빠졌는데 당 대표가 되시겠다는 분께서 이제와서 '나랑 상관 없다'고 얘기하고 발뺌하시는 태도는 틀렸다고 생각하고 나랑 상관없다고 생각했다면 의견을 냈어야 한다"고 맞받았다.

아울러 박 후보는 당헌 80조가 문재인 전 대통령이 야당 대표 시절 만들었다는 점을 강조하며 앞서 이 후보가 앞서 당헌 80조 개정에 동의하며 "검찰공화국의 야당 침탈루트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한 것을 또다시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상황에 따라서 용도는 달라진다. 우리가 학교 빨리가기 위해서 샛문을 만들었는데 그 것이 어느날 도둑의 침탈 루트되면 막아야 한다"며 "그 때 당시가 지금과 같이 검찰공화국은 아니었지 않느냐"고 반박하기도 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에 출마한 이재명 후보(왼쪽)와 박용진 후보가 17일 광주 KBS스튜디오에서 열린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8.17/뉴스1 ⓒ News1 이수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후보는 검찰의 수사권 분리 입법 과정에서 탈당한 민형배 의원의 복당 문제를 놓고 또다시 부딪쳤다.

박 후보는 이 후보가 민 의원의 복당에 찬성하고 있다는 점을 겨냥, "헌법재판소에서 검찰개혁 법안을 놓고 국회의 민주적 절차 미비 논란에 대해 심리가 진행되고 있고 가장 예민하게 다루는 것이 민 의원의 탈당이 꼼수 탈당이라는 국민의힘의 주장"이라며 "자칫 이 후보의 주장대로라면 국민의힘의 주장에 손 들어주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 후보는 "당 자체의 목표, 또는 민주당을 지지하는 분들의 요구와 요청을 관철하기 위해 민 의원 본인이 희생했다 생각한다"며 "당헌 당규에도 1년 이내 특별한 사유가 있으면 복당할 수 있다고 돼 있다"고 강조했다.

두 후보는 이날 호남 지역 현안을 놓고 앞다퉈 해결에 앞장 서겟다고 약속했다. 호남의 권리당원 수는 42만1046명으로 전체 권리당원의 35.68%에 이르는 만큼 호남 표심 구애에 총력전을 다하는 모습이었다.

이 후보는 지방경제와 균형발전 방안으로 서남 해안을 중심으로 한 신재생에너지 산업 지원을 약속했다. 또 태양광 발전에 주민이 직접 참여해 수익을 내도록해 현재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고 잇는 지방소멸을 막아보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광주 전남의 반도체특화단지 유치에 찬성한다는 점을 강조, 당 대표가 되면 면밀한 정책적 협의로 반도체 특화단지 조성과 광주를 AI 특화단지를 동시에 결합시켜 나가는 방안을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나주에 설립된 한국에너지공과대와 관련해서 두 후보 모두 정부의 지원 투자가 늘어날 수 있도록 관련법 개정 및 예산심사권 행사를 약속했다.

두 후보는 20일 전북 지역 순회경선과 21일 전남·광주 순회경선을 갖는다. 두 지역에 권리당원이 몰려있다는 점에서 이번 순회경선은 사실상 승부를 결정짓는 중요한 분기점이 될 전망이다.

아울러 두 후보는 다음주 23일 마지막 합동 토론회를 가진 뒤 마지막 순회경선 지역인 경기와 서울 권리당원 표심 구애에 들어간다. 이후 민주당은 28일 서울에서 대의원 현장 투표와 국민(2차)·일반당원 여론조사를 발표한 뒤 차기 지도부를 최종 선출한다.

sanghwi@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