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8천억 탕감 후 백억대 투자' 갑을그룹 前회장, '사기회생' 고발당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시민단체 "국가 시스템 허점 악용…무관용 원칙 처벌해야"

노컷뉴스

갑을그룹 박창호 전 회장이 회생 이후 주소지를 옮긴 서울 용산구 한남동 유엔빌리지 연립주택. 서민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갑을그룹 박창호 전 회장이 회생 이후 주소지를 옮긴 서울 용산구 한남동 유엔빌리지 연립주택. 서민선 기자
회생을 통해 약 8500억원을 탕감 받고 그 직후 100억대 주식 투자에 나서 현재 시가총액 600억원을 웃도는 코스닥 상장사의 최대주주에 오른 갑을그룹 박창호 전 회장이 '사기회생'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 당했다.

18일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민생위)는 박 전 회장을 사기회생 및 업무방해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민생위는 "피고발인은 채무가 수천억원에 달했는데 2012년 회생을 통해 채무 약 99.8%(약 8500억원)을 탕감 받았다. 문제는 그 직후 수억원씩 주식을 계속 사더니 결국 한 코스닥 상장사의 최대주주 자리까지 올랐다는 사실"이라며 "박 전 회장이 부인 등 가족 명의로 빼돌린 자산이 주식투자의 시드머니가 된 것 아니냐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회생을 통해 일반인이라면 상상도 못하는 채무 약 8500억원을 탕감 받는 혜택을 누렸음에도 국가 시스템의 허점을 악용했다"며 "편법 주식투자, 증여 등 재산은닉 범죄 행위는 국가와 법체계, 국민을 기만하다 못해 능멸하는 것"이라고 고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특히 피고발인의 전횡이 이 사회에서 묵인된다면 성실하게 경영하는 기업인들의 명예를 훼손하고 국가의 신뢰 추락은 불을 보듯 뻔하다. 이 사회를 지탱하는 원칙과 상식이 흔들려 공정과 정의보다 편법이 난무할 것"이라며 "철저한 수사로 범죄사실을 밝혀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격한 잣대를 적용해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박 전 회장의 자산 은닉 및 사기회생 의혹은 CBS노컷뉴스 단독 보도로 드러난 바 있다.

박 전 회장은 과거 연 매출 1조원을 웃돌 정도로 큰 성장을 거뒀던 '갑을그룹'을 운영하며 신흥 재벌로 불리다가 98년 IMF 외환위기 사태를 겪으며 몰락했다. 당시 박 전 회장 또한 채무가 수천억원에 달했는데, 2012년 회생을 통해 채무 약 8500억원을 탕감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노컷뉴스

정원엔시스 건물. 구글 지도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원엔시스 건물. 구글 지도 캡처
그 직후 수억원씩 주식을 계속 사들여 최근 시가총액 600억원이 넘는 코스닥 상장사 '정원엔시스'의 최대주주 자리에 올랐고, 투입된 금액만 100억원이 훌쩍 넘어 자산을 은닉한 뒤 회생을 받은 것 아니냐는 '사기회생' 의혹이 제기됐다.

또 자금 출처를 추적한 결과 박 전 회장이 갑을그룹 몰락 당시부터 부인 등 가족 명의로 자산을 빼돌린 정황이 포착돼 당시 빼돌린 돈이 현재 주식투자의 시드머니가 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