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韓 남자 유학생 접대부로 '매출 32억'···日 발칵 '보이 바' 업주 체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취업자격이 없는 한국 남자 유학생을 불법 고용한 일본의 ‘보이 바(Boy bar)’ 업주(34) 등 남성 4명이 난민법 위반으로 체포됐다.

21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보이바 ‘보이 프린스’의 업주들은 도쿄·신오쿠보의 바 2 곳에서 한국 유학생 40명을 불법으로 고용해 일하게 했다. 해당 업소의 종업원 80% 정도가 한국인 남성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를 통해 지난해 2월 이후부터 약 3억3500만엔(약 32억4000만 원)의 매출을 올렸다. 업소의 손님은 대부분 일본 여성이었다.

경시청에 따르면 보이 바의 업주 A씨와 한국 국적의 B씨 등 4명은 올해 4월부터 지난달까지 유학 비자로 체류하는 한국인 남성들에게 접대 행위를 시켜 일하게 하는 등의 혐의가 적용됐다. 업주들은 당시만 해도 위법이라는 인식이 없었다며 혐의를 일부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윤선 기자 sepy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