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친모 총기로 살해 후 시신 촬영도…캐나다 아역배우의 최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캐나다 배우 라이언 그랜댐. 넷플릭스 '리버데일' 스틸컷 캡처


캐나다 배우 라이언 그랜댐(24)이 어머니를 총기로 살해한 혐의로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22일(현지시간) 데드라인과 버라이어티 등 매체에 따르면 밴쿠버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대법관은 그랜댐에게 2급 살인형을 적용해 종신형을 선고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주에서 2급 살인 혐의는 10~25년간 가석방 자격이 없다.

앞서 라이언 그랜댐은 지난 2020년 3월31일 밴쿠버 북쪽에 위치한 자택에서 피아노를 연주하던 64세의 어머니 바바라 웨이트의 뒤통수를 총으로 쏜 뒤 경찰에 자수했다.

이후 그는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됐고 지난 2년 반 동안 구금돼 있었다. 이후 2급 살인형을 선고받아 14년간 가석방 자격을 박탈당했다.

그는 사건 당시 어머니를 살해한 뒤 시신을 비디오로 촬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캐나다 총리 쥐스탱 트뤼 살해도 시도하려 했으며, 자신이 재학한 밴쿠버의 사이먼 프레이저 대학교와 라이온스 게이트 브리지에서 총기 난사를 저지르는 것도 시도하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라이언 그랜댐은 법정에서 판사에게 “끔찍한 일 앞에서 사죄하는 것은 무의미해 보인다”며 “내 존재의 모든 부분에 대해 미안하다”고 밝혔다.

한편 라이언 그랜댐은 1998년생으로, ‘비커밍 레드우드’(2012), ‘바리케이드’(2012), ‘웨이 오브 더 위키드’(2014), ‘알래스카 대지진’(2015) 등 영화에 출연했으며 넷플릭스 드라마 ‘리버데일’에도 출연했다.

정시내 기자 jung.sina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