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카카오 가상자산 지갑 '클립', 사업 확장 본격화...'클레이'로 '위믹스' 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성우 기자]

테크M

그라운드X가 내놓은 가상자산 지갑서비스 \'클립\' / 사진 = 그라운드X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 자회사 그라운드X의 가상자산 지갑 '클립'이 서비스 고도화에 나섰다. 클레이튼 기반 블록체인 프로젝트 '스왑스캐너'와 손잡고 토큰 교환 기능을 추가한 것. 가상자산 지갑이 블록체인 대중화의 열쇠로 불리는 만큼 힘을 싣고 있는 것. 단순하게 가상자산 및 대체불가능한토큰(NFT) 보관 서비스만 지원하던 클립이 본격적으로 국내 및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 모습이다.

'교환' 기능 추가한 클립...서비스 고도화 나섰다

26일 가상자산 업계에 따르면 그라운드X는 클립에 '토큰 교환하기' 기능을 추가했다. 토큰 교환하기는 보유한 토큰을 클립에서 지원하는 다른 토큰으로 교환하는 기능이다. 현재 클레이튼 기반으로 발행된 다양한 토큰을 상호 교환할 수 있다. 그간 클립에 있는 가상자산을 교환하기 위해선 클레이스왑 같은 디파이(DeFi) 프로토콜을 이용하거나 중앙화 거래소로 보내 판매하고 다른 가상자산을 구매해야 했다. 지갑 내에선 교환이 불가능했던 것.

테크M

클립 토큰 교환하기 서비스 / 사진=이성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라운드X는 이번 업데이트로 디파이 프로토콜이나 중앙화 거래소를 거칠 필요 없이 클립 단독 앱에서 가상자산을 바로 교환할 수 있게 해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다. 아울러 클레이튼 기반 탈중앙화거래소(DEX)를 모아 최적의 토큰 교환을 제공하는 DEX 애그리게이터 '스왑스캐너'와 협업해 토큰 교환 서비스 이용하는 이용자가 가장 효율적인 교환을 할 수 있도록 헸다.

다만 토큰 교환하기 기능은 클립 단독 앱에서만 지원한다. 카카오톡 내에 탑재돼 있는 클립에서는 이용할 수 없다.

'지갑' 서비스, 웹 3.0 관문...고도화 계속될 것

그라운드X의 클립 서비스 고도화는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웹 3.0, 블록체인으로 가는 관문으로 불리는 가상자산 지갑을 고도화 하겠다는 것. 업계는 블록체인 대중화를 위해선 지갑 서비스의 진입 장벽을 낮추고 서비스를 고도화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이에 그라운드X 역시 지갑 서비스 고도화에 집중하고 있는 것.

테크M

/ 사진=그라운드X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클립은 카카오톡에 탑재돼 다른 가상자산 지갑과 달리 접근성을 크게 높였다. 카카오톡에서 간편하게 지갑을 만들 수 있었던 것. 최근 출시된 클립 단독 앱도 카카오톡과 연동해 기존에 쓰던 지갑을 손쉽게 가져올 수 있게 했다. 웹에서 쓰던 지갑을모바일로 옮기려면 거쳐야했던 복잡한 단계를 없앤 것.

특히 이번 업데이트는 클립이 단독 앱으로 출시된 이후 처음 진행된 것으로 국내 시장 공략과 글로벌 진출을 위한 서비스 고도화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추후 클레이튼 기반 가상자산 뿐만 아니라 다양한 블록체인의 토큰을 저장하고 교환할 수도 있다는 것.

그라운드X 관계자는 "이용자들이 클립 앱에서 간편하게 토큰을 교환할 수 있는 경로를 제공하기 위해 서비스를 추가했다"며 "그라운드X는 앞으로도 이용자에게 도움이 되는 편리한 기능들을 클립 앱을 통해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우 기자 voiceactor@techm.kr

<저작권자 Copyright ⓒ 테크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