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영화계 소식

중국 국경절에 신종 애국주의 영화 '만리귀도' 흥행 돌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개봉 이틀 만에 흥행수입 200억원 돌파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신중국 건국 기념일인 국경절(10월 1일)에 맞춰 개봉한 중국의 신종 애국주의 영화 '만리귀도'(萬里歸途)가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고 신랑재정 등 현지 매체들이 1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중국 영화 만리귀도 포스터
[신경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보도에 따르면 전날 개봉한 이 영화는 이틀째인 1일 오전 220여만 명의 관람객을 동원하며 훙행수입 1억위안(약 202억원)을 돌파했다.

이 영화는 2011년 아프리카 리비아에서 내전이 발발하자 현지의 중국 외교관들이 자국 교민들을 철수시킨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라오샤오즈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장이와 중국 아이돌그룹 TF보이즈의 멤버 왕쥔카이, 인타오가 주연을 맡아 역경을 뚫고 중국인들을 구출하는 외교관들의 활약상을 담았다.

지난 5월 크랭크인해 100일 만에 촬영을 마쳐 국경절을 겨냥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작년 국경절 연휴를 앞두고 항미원조(抗美援朝·6·25 전쟁의 중국식 표현)를 다룬 애국주의 영화 '장진호'(長津湖)가 개봉된 데 이어 올해는 중국 젊은층에도 익숙한 10여 년 전의 실화를 모티브로 삼고 아이돌을 내세운 영화로 애국주의 확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장진호는 57억7천만위안(약 1조4천억원)의 흥행 수입을 올려 역대 중국 영화 흥행 1위 자리에 올랐다.

1950년 겨울 개마고원의 장진호 일대에서 미 해병1사단과 중공군 7개 사단이 벌였던 치열한 전투로 양측 모두 큰 피해를 봤지만, 중국 공산당 시각에서 항미원조 승리의 토대를 닦은 전투로 묘사해 애국주의를 자극한 것이 흥행 성공 요인으로 꼽혔다.

이 영화는 지난 7월 중국 최대 영화제 중 하나인 대중영화 백화상에서 최우수 영화상을 받기도 했다.

올해 속편인 '장진호의 수문교'도 개봉돼 전작에는 뒤지지만 40억7천만위안(약 8천200억원)의 흥행수입을 올렸다.

pjk@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