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일본 신임 총리 기시다 후미오

기시다, 통일교 피해자 3명과 면담…"처참한 경험 직접 들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헌금으로 인한 재산 피해 등 들어"
구제 신법 이해 촉구…"실효성 높아"
뉴시스

[도쿄=교도·AP/뉴시스]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 21일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2022.11.2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통일교) 피해자 3명을 만나 피해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29일 아사히 신문,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전날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통일교 피해자 3명과 약 1시간30분에 걸쳐 면담했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헌금 등에 따른 재산 피해와 주변으로부터의 고독(고립), DV(가정폭력) 피해 등 처참한 경험을 직접 들었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피해자와의 면담은 공표했으나, 인원 수와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의 통일교 등에 대해 고액의 헌금 기부로 인한 피해 구제·방지 법안에 대해서는 "(법인·단체로부터) 배려 의무에 반하는 부당한 기부 권유가 이뤄졌을 경우, 민법상 불법행위 인정, 그에 근거한 손해배상 청구가 쉬워진다. 더욱 실효성이 높아진다"고 이해를 구했다.

일본 정부의 통일교 등 피해자 구제 신법에는 기부 권유를 받는 사람이 적절한 판단력을 잃지 않도록 법인·단체에 배려를 요구하는 규정이 담겼다.

기시다 총리는 "(권유 등으로 인한 악질적인 기부) 취소를 인정하는 조문에 더해 배려 의무를 규정하는 2단 구성으로 현실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7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의 총격 사건으로 통일교 피해자에 대한 문제가 사회 문제로 급부상했다.

당시 총격범이 아베 전 총리와 통일교의 접점 의혹 때문에 피격했다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총격범이 자신의 어머니가 통일교에 거액의 헌금을 하면서 원한을 가지게 됐다고 했다.

이에 통일교 피해자에 대한 문제, 국회의원과 통일교의 접점 문제 해결을 요구하는 여론이 커졌다. 기시다 내각의 지지율은 통일교 문제로 최저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해결을 위해 서두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