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책꽂이] 담배로 가부장사회 저항한 그녀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흡연 여성 잔혹사

서명숙 지음, 이야기장수 펴냄

서울경제


담배를 통해 세상의 부조리를 알게 되고, 가부장적 질서에 저항했던 여자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대학 입학 후 처음 담배를 배워 27년간 애연가로 산 저자의 삶은 ‘담배와 여성’에 대한 우리 사회의 인식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대학 때는 담배 때문에 남학생들과 패싸움에 휘말렸고, 경찰에게 따귀까지 맞았다. 결혼식 날에는 예식 전 기념담배를 피운답시고 흰 장갑을 벗어놨다가 맨손으로 신부입장을 했고, 책을 통해 고백하건대 두 아이를 임신하고도 담배를 끊지 못했다. 기자 출신인 저자 서명숙은 과거 김일성과의 인터뷰 자리에서도 담배를 꺼내 물어 주위 사람들을 경악케 했고, 비흡연자인 김일성이 조용히 담뱃불을 붙여주게 해 더욱 놀라게 한 인물이다. 기자를 그만두고 고향 제주로 돌아가 ‘제주올레길’을 만든 것으로도 유명한 그는, 올레길 걷기에 중독돼 담배와 절연했다. 1만7000원.

조상인 기자 ccs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