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규성 '일본 16강 얄미웠다' 발언, 경솔" 日언론 심기 불편

댓글 1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조규성이 동점골을 성공시킨뒤 환호하고 있다.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하면서 훈훈한 외모로 폭발적인 인기를 끈 조규성(전북)이 일본의 16강 진출에 "얄밉다"고 발언하자 일본 언론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조규성은 지난 3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2-1로 꺾은 뒤 인터뷰에 임했다.

그는 "상대에게 절대 안 밀려야겠다는 투지를 갖고 나왔다"면서 "경기장에서 저뿐 아니라 형들도 다 같은 마음으로 뛰어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전날 일본이 스페인을 이기고 16강에 진출한 것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취재진이 "우리도 (일본이) 잘한다는 생각도 들었고, 얄밉다는 생각도 드는데 (이것이) 영향을 끼치지는 않았는가"라고 묻자, 조규성은 "일본이 올라갔으니 우리도 올라가야 한다는 생각보다, 일본이 올라가서 솔직히 얄밉기도 했다. 우리는 (16강에) 안 올라가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 발언이 일본에도 알려지자 일본 언론 도스포웹은 4일 "조규성이 포르투갈전 승리에 일본의 토너먼트 돌파 영향이 있었냐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솔직히 일본이 올라간 게 마음에 들지 않았다고 했다. 조규성은 포르투갈전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게 건의하는 등 여러모로 화제를 뿌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일본 축구 전문 매체 사커 다이제스트도 "카타르월드컵에서 날아가는 새도 떨어뜨릴 기세를 보이는 한국 대표팀의 공격수(조규성)가 또다시 물의를 빚고 있다"고 했다.

뉴스1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후반전 대한민국 조규성이 동점골을 넣은 후 환호하고 있다.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매체는 "가나전에서 월드컵 사상 최초로 멀티골을 기록한 조규성은 일본에서도 '미남 공격수'로 인기를 누리고 있다"며 "그러나 그의 자유분방한 언동이 주목받고 있다. 분위기로 보아 취재진의 유도성 질문에 조규성이 걸려든 형국이다. 질투에 가까운 의미에서의 '얄미웠다'는 것에 악의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렇다고 해도 공개석상의 멘트로는 다소 경솔했다. 이래저래 화제가 되는 조규성의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는 급증했다. 한국과 일본이 모두 16강전을 통과하면 8강전에서 만난다. 8강을 놓고 한국은 브라질과, 일본은 크로아티아와 맞붙는데, 과연 결말이 날까"라고 덧붙였다.

일본 누리꾼들은 "가나를 상대로 보여준 경기력이 대단하다고 생각했지만 인간성이 실망스럽다", "더 이상 조규성을 응원하지 않겠다", "무례하다", "정직하지만 성인으로서 할 행동이 아니다", "라이벌 국가가 졌을 때 기뻐하는 사람들은 전 세계에 있지만 이를 공개적으로 말하는 유일한 사람은 한국"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한국이 일본을 라이벌로 보는 이유가 뭐냐. 같은 조에서 이기고 지는 것은 이해할 수 있지만, 일본은 한국을 라이벌로 보지 않는다"며 "제멋대로 경쟁자라고 생각한다. 연애로 치면 짝사랑이다. 불쌍하게 보인다"라고 조롱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단순히 질투한다는 뜻인 것 같은데 번역이 이상하다", "조규성이 말한 '얄밉다'는 한국에서 싫지만 싫어하지 않는다는 식의 애정 섞인 단어 같다", "조규성이 국내 여론을 생각해서 그렇게 말한 것 같은데 다음에는 일본을 폄훼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는 대답만으로 충분할 것 같다" 등 의견도 나왔다.

sb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