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천재에서 사기꾼으로… 코인 창업자들 잇단 몰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시총 15위 ‘트론’ 만든 저스틴 선

‘가상 화폐계의 버핏’ 뱅크먼프리드

美서 사기 혐의 등으로 기소돼

한때 ‘금융 산업을 바꿀 천재’로 칭송받던 가상 화폐 업계 유명 창업자들이 잇따라 몰락하고 있다.

조선일보

가상 화폐인 ‘트론’ 창시자 저스틴 선(중국명 쑨위천·孫宇晨)./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4일(현지 시각) 코인마켓캡 기준 시가총액 세계 15위 가상 화폐인 ‘트론’ 창시자 저스틴 선(중국명 쑨위천·孫宇晨)은 지난 22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사기 혐의로 기소됐다. SEC에 따르면 저스틴 선은 그가 소유한 가상 화폐 재단을 통해 2017년 8월부터 가상 화폐 수십억 개의 거래량을 인위적으로 부풀리며 시세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저스틴 선은 린지 로언과 같은 미국 유명 연예인들에게 뒷돈을 주며 가상 화폐를 불법 홍보한 사실도 적발됐다. SEC는 그가 이런 사기극으로 수천만 달러의 불법 수익을 챙긴 것으로 보고있다.

한때 ‘가상 화폐계의 워런 버핏’으로 불리다 월가(街) 최악의 사기꾼으로 추락한 가상 화폐 거래소 FTX 창업자 샘 뱅크먼-프리드는 사기·돈세탁 등 12종의 범죄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뱅크먼-프리드는 부모가 모두 스탠퍼드대 로스쿨 교수라는 ‘금수저’ 배경을 갖고 있는 데다, 본인 역시 매사추세츠공과대(MIT)를 졸업한 천재 개발자로 대중의 관심을 끌었다. 하지만 한때 세계 3위 가상 화폐 거래소로 꼽혔던 FTX는 130여 개 자회사 간 자전 거래로 자산을 부풀린 데다 고객 자산을 유용한 사실이 드러나 파산하며 수조 원에 이르는 투자자 피해를 일으켰다. 한때 265억 달러(약 34조원)에 달했던 자산은 모두 사라졌고, 혐의가 인정되면 최대 155년 형을 받을 수 있다.

‘코인 재벌’로 알려진 디지털커런시그룹(DCG) 창업자 베리 실버트 역시 자회사 파산으로 지난 1월 채권자들에게 집단소송을 당했다. DCG의 자회사인 유명 가상 화폐 대출업체 ‘제네시스글로벌캐피털’은 FTX의 파산 이후 FTX에 묶인 자금을 회수하지 못하고 무너졌다. 베리 실버트는 또 DCG와 제네시스 사이의 내부 거래 혐의로 SEC 조사를 받고 있기도 하다. 홍콩 기반의 가상 화폐 거래소 ‘비츨라토’의 창업자인 아나톨리 레그코디모프는 최근 미국 마이애미에서 체포됐다. 비츨라토에서 불법 돈거래를 추진하고, 인터넷 암시장에서 마약 같은 불법 거래에 가상 화폐 송금을 지원했다는 이유에서다.

[오로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