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다른 목소리 내는 순간 '수박' 취급"…양소영, 이재명 앞에서 쓴소리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민주당의 대학생위원장이 오늘(9일) 이재명 대표 앞에서 쓴소리를 쏟아냈습니다. 이른바 수박이라는 표현, 문자 폭탄 등 어긋난 강성 팬덤을 구체적으로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당원 게시판에는 일부 지지자들이 다시 원색적인 표현으로 이 대학생 위원장을 내보내라고 했습니다.

구혜진 기자입니다.

[기자]

양소영 대학생위원장은 '강성 지지층'과의 단절을 촉구했습니다.

이재명 대표도 참석한 공개 회의에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