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분양가 따라 청약경쟁률도 고공행진… ‘호반써밋 이스트파크’ 주목받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분양가가 빠르게 올라 ‘차라리 지금이 저렴하다’는 인식이 확대되는 가운데, 청약 경쟁률도 높아지면서 수요자들이 기존에 모집공고 승인을 받은 분양 단지를 찾아 나서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7월 말 기준 전국 민간아파트 3.3㎡당 평균 분양가는 1,628만 8,000원으로 전년 동기(1,455만 9,000원) 대비 11.9% 상승했다. 서울 아파트는 1년 전보다 13.2% 오른 3,198만 4,000원이었고, 수도권(2,255만 2,000원)과 5대 광역시·세종(1,706만 1,000원)도 같은 기간 각각 10.9%, 10.4% 올랐다.

더 늦기 전에 내 집 마련을 서두르고자 청약에 가세하려 해도, 이미 높아진 경쟁률에 당첨도 쉽지 않다. 실제 8월 수도권 아파트 1순위 청약 경쟁률은 36.62대 1로, 1월 0.28대 1과 비교해 130배 증가했다.

이에 수요자들이 치열한 경쟁을 피해 선착순 계약을 진행 중인 단지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는 상황이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현재 선착순 분양을 진행 중인 단지들은 신축이기 때문에 훗날 가격 상승을 감안하면 구축보다 낫고, 또 이후 공급되는 단지들과 비교하면 분양가가 보다 합리적인 수준에 책정돼 매력적”이라고 전했다.

또 다른 업계 전문가는 “서울 강남권의 핵심 단지인 반포자이도 2000년대 후반 분양 당시 완판까지 상당 기간 소요됐으나, 지금은 분양가 대비 3배가량이 올랐다”며 “가격 및 입지, 경쟁력, 가능성 등을 꼼꼼히 따져 ‘알짜’ 단지를 선점하려는 수요가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런 가운데 호반건설그룹 호반산업이 파주 운정3지구에서 분양 중인 분양가 상한제 아파트 ‘호반써밋 이스트파크’도 최근 좋은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

특히 최근 국토부가 분양권 전매제한 기간을 완화했으며 분양가 상한제 아파트에 대한 실거주 의무제도를 폐지할 계획이다. 이는 기존 단지들에도 소급 적용돼 더욱 많은 문의가 몰리고 있다.

이 단지는 운정3지구와 1·2지구의 풍부한 인프라를 바탕으로 최적의 주거여건을 제공한다. 우선 도보권에 학교 용지가 있어 안전한 통학 여건을 갖췄으며 공릉천, 운정체육공원을 비롯해 인근에 다수의 근린공원이 추가 조성될 예정으로 쾌적한 환경을 갖췄다. 상업용지, 이마트, 하나로마트(예정) 등 운정3지구의 다양한 인프라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고 스타필드빌리지(예정), 운정스포츠센터 등 운정1·2지구의 시설들도 이용 가능하다.

상품성도 좋다. 전 가구에 4베이 판상형 구조 설계를 적용해 넓은 서비스면적을 제공하며 남향 위주의 단지 배치로 채광, 통풍 효과를 높였다. 또한 가변형 벽체를 활용해 소비자가 라이프 스타일과 기호에 따라 원하는 평면 구성이 가능하게 한 점도 돋보인다.(일부 유상옵션)

단지 내 커뮤니티 시설은 대단지 규모에 걸맞게 피트니스센터, GX룸, 골프연습장, 키즈카페, 독서실, 작은 도서관, 어린이집 등이 조성된다. 또한 커뮤니티 시설 중앙에 선큰 가든이 설계되고 다양한 조경 시설이 마련된다.

한편 호반써밋 이스트파크는 지하 2층, 지상 14~25층, 14개동, 전용 59㎡와 84㎡ 총 1,110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kim3956@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