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귀농한 아버지 두고 산악회서 만난 男과 불륜 어머니”…혼란스러운 자녀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자녀, 어떻게 해야 할지 조언 구하는 사연

세계일보

기사 특정내용과 무관.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엄마의 불륜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29세라고 밝힌 A씨는 "부모님은 현재 별거 중이다. 사이가 나빠서가 아닌, 아버지께서 간이 안 좋으시고 당뇨까지 있으셔서 사업들을 다 정리하고 혼자 귀농해서 건강을 챙기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A씨에 따르면 어머니는 혼자 도시에 살고 있으며, A씨는 집에서부터 근무지가 멀어 일주일에 한 번 정도 방문하고 있다고 한다.

그는 "학창 시절에 아빠가 엄마에게 시도 때도 없이 폭행을 가했다. 이유는 지금까지 모르겠고 현재는 그러시지 않는다"며 "그래서 엄마가 술에 의존하면서 살았던 거 같다. 알코올의존증에 중독을 앓고 계신 지 15년 정도 됐다. 엄마는 취미가 필요했는지 산악회에 다닌 지 10년이 넘었다"고 설명했다.

A씨는 등산동호회에 대한 안 좋은 인식 때문에 가끔 어머니를 데리러 가기도 했다고 한다. 그러던 중 A씨는 약 3주 전에 어머니의 불륜 사실을 알게 됐다고 한다.

그는 "엄마의 휴대전화로 계좌이체 할 게 있어서 보는데 메시지가 계속 오더라. '같이 내려가서 살자' '이런 적이 처음이다' 등 불륜남이 메시지를 보냈다"면서 "프로필에는 엄마랑 같이 찍은 사진과 며칠 연애했는지 써놨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엄마가 어디로 산을 갈 건데 외박해야 할 것 같다면서 KTX 예약을 해달라고 하더라"라며 "불륜남이랑 놀러 가는 걸 아는데 제가 모르는 척하면서 예약해 주는 게 너무 화가 나더라"라고 토로했다.

참다못한 A씨는 아버지께 어머니의 불륜 사실을 알렸다. 그러나 아버지는 "나이 40~50세 먹고 피우는 바람은 그냥 그러려니 해라. 모르는 척해라. 엄마만의 프라이버시"라고 말했다.

A씨는 "결국 어제 일이 발생했다. 알고 보니 엄마가 매일 술 마시고 밤에 아빠한테 이혼하자고 카톡 하면서 괴롭히고 있었다"며 "그래서 아빠가 엄마한테 '바람은 피워도 되는데 쪽팔리게 자식한테 걸리지나 마라'라고 얘기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엄마는 술에 취한 상태로 제게 장문의 메시지를 보냈다. '왜 남의 것을 보느냐' '아무 사이도 아니다' '학교 동창이다' 변명만 늘어놓더라"라고 하소연했다.

끝으로 A씨는 "밤에 그 불륜남한테 전화해서 우리 엄마랑 그만 만나라고 욕 좀 했다. 현재 부모님은 연락 두절"이라며 "제가 계속 참았어야 했나. 친인척에 알려서 아빠의 이혼을 도와드려야 할지, 없던 일로 하고 조용히 살아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한편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놔둬라. 어머니도 어머니 인생 살아야 한다' '부부 일에 자식이 끼어드는 거 아니다' '자식으로서 부모님을 존중해 줘라' 등의 댓글을 단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게시글은 현재 삭제됐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