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조응천 “시끄럽게 하니 이재명 전화로 ‘뭐가 문제냐’ 뉘앙스로 물어”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뉘앙스는 뭔지 모르겠는데 듣기로는 시끄럽게 하니 뭐가 문제냐는 것"

세계일보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이재명 대표로부터 개인적으로 당내 문제에 대해 묻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이날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이 대표가 당내 비명(비이재명)계 모임 원칙과 상식에 만나자는 연락이 왔냐는 질문에 "그런 건 없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조 의원은 "사적으로 (이 대표로부터) 일주일 전인가 전화가 왔다"며 "뉘앙스는 뭔지 모르겠는데 듣기로는 시끄럽게 하니 뭐가 문제냐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어디서부터 얘기를 해야 되냐 막막하다, 사람들한테 얘기 들어보고 다시 얘기하자고 하고 통화가 끝났다"며 "구체적인 내용은 없었다"고 전했다.

조 의원은 최근 이 대표를 겨냥한 행보를 하는 이낙연 전 대표에 대해서는 "신당까지 가시려면 제 귀에도 들려왔을 거다. 구체적인 플랜 등은 전혀 들은 게 없다"며 "원칙과 상식에 같이 하자는 것도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와 김부겸·정세균 전 총리와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문제가 많다는 인식은 공유하지만 어떻게 할지는 차이가 있는 것 같다"며 "이 전 대표 목소리 톤이 매일 높아지니 마음의 준비가 덜 됐거나 거기까지 생각해보지 않았다면 나머지 두 분께서 함께하기 힘들다 생각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칙과 상식이) 목소리 내고 행동하면 3총리 플러스 고문들이 스크럼을 짜서 든든한 뒷배가 돼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