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수능 만점자도 전국 수석도…정부가 저격한 대치동 ‘이곳’ 출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만점 유리아 양·수석 이동건 군
의대 진학 위해 ‘시대인재’ 재수

모의고사 받으러 지방서 올 정도
‘사교육카르텔’ 집중조사 받기도


매일경제

학생들로 붐비는 대치동 학원가. [사진 출처=매경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전 영역 만점자와 표준점수 최고점자 모두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유명 입시학원인 ‘시대인재’ 출신 재수생인 것으로 확인됐다.

8일 교육부 등에 따르면 지난달 16일 치러진 2024학년도 수능에서 국어·수학·탐구영역 원점수 만점을 받고 절대평가인 영어·한국사에서 1등급을 받은 학생은 전국에 1명이다. 용인 한국외국어대학교 부설고등학교(용인외대부고) 졸업생인 유리아 양(19)이 유일하다. 유 양은 국어영역에서 언어와매체, 수학에서 미적분, 탐구영역에서 생명과학Ⅰ·지구과학Ⅰ을 선택해 435점의 표준점수를 받았다. 유 양은 지난해 수능을 치르고 난 뒤 몇 문제에서 실수한 탓에 원하는 의과대학에 가기 어렵다고 보고 재수를 결심하고 시대인재에서 공부했다.

국어 영역 현대소설 ‘골목 안’이 지문과 문제들이 가장 어려웠다는 유 양은 “내신으로는 학교에서 최상위권이 아니었고, 모의고사는 상위권이었지만 1등을 해본 적은 없다”고 말했다. 유 양은 의대에 진학해 뇌 관련 공부를 할 계획이다.

매일경제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전국 수석을 차지한 이동건 군,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만점을 받은 유리아씨. [사진 출처 = 매경DB / 연합뉴스]


대구 경신고를 졸업한 이동건 군은 국어·수학·탐구(2개 과목)의 합산 표준점수 449점을 받아 ‘표준점수 전국 수석’을 했다. 수능 만점자인 유 양보다 표준점수가 14점 높다. 표준점수는 수험생 개인의 원점수가 평균과 얼마나 떨어져 있는지 보여주는 점수로, 시험이 어려우면 표준점수 최고점이 올라간다. 이 때문에 선택과목별로 수험생이 받는 표준점수 최고점이 다르다.

유리아 양이 선택한 생명과학Ⅰ과 지구과학Ⅰ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각각 69점과 68점인데 비해, 이동건 군이 선택한 화학Ⅱ와 생명과학Ⅱ는 최고점이 각각 80점과 73점이다. 이 씨는 생명과학Ⅱ에서 한 문제를 틀렸다.

수능 개인별 성적이 교부된 이날 대구 수성구 경신고등학교에서 만난 이동건 군은 “생명과학Ⅱ에서 한 개 틀려서 수석을 할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기대해봤다”면서 “특별히 킬러 문항이라고 생각한 문제는 없었지만 국어 영역의 문학이 어렵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올해 초 경신고를 졸업한 이 군은 지난해 수능을 치르고 난 후 성균관대 의예과에 합격해 입학했지만 서울대 의예과 진학을 위해 올 2월부터 서울 강남의 시대인재에서 재수를 준비했다. 이 군은 “개념과 기출문제 풀이를 메인으로 공부했고 학원에서 제공하는 실전 문제와 수능 특강 등으로 시험을 대비했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 군은 목표로 했던 서울대 의예과에 진학하면 ‘외과 전공의’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두 학생이 공부한 시대인재는 최상위권 수강생용 모의고사 문제를 개발해 오프라인에서 배포하면서 2010년대 후반부터 급성장한 입시학원이다. 모의고사 문제지를 얻기 위해 지방 상위권 학생들이 대치동 본원으로 상경해 수업을 들을 정도다. 지난 6월 윤석열 대통령이 수능에서 ‘킬러문항’을 배제하고 수능 출제위원과 사교육 시장 간 ‘카르텔’을 없애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정부의 집중 조사 대상이 됐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