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방통위, 네카오·구글·메타 등과 딥페이크 자율규제 방안 논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공지능(AI) 생성물 표시, 탐지 모니터링, 삭제·차단 조치 등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방송통신위원회는 네이버·카카오·구글·메타(구 페이스북) 등 국내외 플랫폼 사업자와 딥페이크(AI로 만든 영상·이미지 합성 조작물) 허위 정보 대응 관련 자율규제 강화를 위한 회의를 열었다고 23일 밝혔다.

아이뉴스24

방송통신위원회 현판 [사진=아이뉴스24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회의는 최근 딥페이크 기술을 활용한 유명인 관련 허위 조작 정보가 사회관계망(SNS) 등을 통해 확산하면서 실제 사기 피해가 발생하는 등 사회적 문제로 대두하자 사업자가 즉시 취할 수 있는 피해 예방 대책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회의에는 네이버와 카카오, 구글, 메타, 엑스(옛 트위터), 바이트댄스(틱톡)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인공지능(AI) 생성물 표시, 탐지 모니터링, 삭제·차단 조치 등과 관련된 자율규제 현황과 강화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상인 부위원장은 회의를 주재하며 "딥페이크 허위 정보로 인한 개인 피해와 사회적 혼란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플랫폼의 자정 노력이 중요하다"며 "올해는 특히 전 세계적으로 큰 선거들도 앞두고 있는 만큼 더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자율규제에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이 부위원장은 국내 사업자에게 글로벌 기업의 자율규제 강화에 상응하는 조치를 요청하고 글로벌 사업자에게는 국내 사업자 수준의 신속한 조치에 최선을 다해 줄 것도 당부했다.

/정유림 기자(2yclever@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