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2014년 페이스북 같다"…기술 인재 몰려드는 美 엔비디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작년 직원 절반 이상 연봉 3억원 넘어…800달러 주가도 매력

연합뉴스

미 반도체 업체 엔비디아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인공지능(AI) 반도체 선두 주자 엔비디아가 급등하는 주가와 실적으로 기술 인재들을 끌어모으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대한 AI 시스템 구동에 필요한 칩을 공급하는 안정성과 독보적인 위치는 기술 인재들의 관심을 끌고 있으며, 본사가 있는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라 캠퍼스는 기술 분야 가장 인기 있는 일자리 중 하나가 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채용 회사 아티쿠스 그로스 파트너스를 운영하는 톰 케이스는 "엔비디아는 2014년의 페이스북과 같다"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이 2012년 5월 상장 이후 주가가 크게 상승하면서 높은 주가와 연봉 등으로 인재들을 끌어들였던 상황과 유사하다는 것이다.

이 신문에 따르면 엔비디아 직원은 전체 3만명으로, 스스로를 '엔비디아인'(Nvidians)이라고 부른다.

구인·구직 플랫폼 인디드(Indeed)에서 빅테크의 채용 공고가 줄어들고 있는 것과 달리 엔비디아의 공고는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 초기 경력 구직 플랫폼인 핸드셰이크(Handshake)에 따르면 대학생들은 이제 엔비디아를 꿈의 직장으로 꼽고 있으며, 이에 올해 1월 엔비디아의 인턴십 지원서는 1년 전보다 7배나 많았다.

카네기멜런대 졸업생의 경우 지난해에 엔비디아에 40명이 채용됐다. 이는 2019년 12명의 3배를 넘는 수준으로, 엔비디아가 학생들이 가장 일하고 싶어 하는 기업으로 꼽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워싱턴대 경영대학원 학생들은 지난해 학교 측에서 마련한 엔비디아 현장 방문에 몰려 1박 2일간 기업 견학을 다녀오기도 했다.

텍사스대 전기 및 컴퓨터 공학 교수인 다이애나 마르쿨레스쿠는 "엔비디아가 AI 분야를 지배하고 있기 때문에 학생들로서는 엔비디아가 매력적이다"라고 말했다.

AI 반도체 공급의 독점적 위치와 함께 지난해 직원 절반이 22만8천 달러(약 3억원) 이상을 받을 정도의 높은 급여, 여기에 800달러에 달하는 주가는 기술 인재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가고 있다.

엔비디아의 경쟁사에서 소프트웨어 개발 엔지니어로 일하는 히만슈 아그라왈은 2022년 주당 평균 150달러를 포함하는 엔비디아의 제안을 거절했다.

그는 지금 행복하다면서도 "내가 놓치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지금 내 포트폴리오에 주식이 없다는 사실이 조금 아쉽다"고 말했다.

업계 채용 담당자들은 주가를 고려할 때 직원들이 경쟁업체로 이탈하는 것은 거의 일어나지 않을 일에 가깝다고 전했다.

현재 엔비디아가 게시한 약 1천800개 채용 공고 중에는 AI, 딥러닝, 자율주행차량 등의 분야가 있으며 기본급은 14만4천달러∼41만4천달러에 달한다.

상당수의 직군은 박사 학위를, 일부는 복수의 프로그래밍 언어 능력도 요구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taejong75@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