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김남주X차은우 ‘원더풀 월드’, 미리보는 관전팁3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 I 디즈니 플러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남주 차은우, 그 만남부터 예사롭지 않은 디즈니플러스 신작 ‘원더풀 월드’가 3월 1일 공개된다. 미리보면 유익한 시청 포인트를 만나보자.

먼저 흥미로운 조합이다. 6년 만에 돌아온 원조 드라마 퀸 김남주와 별 중의 별 차은우의 만남.

심리학과 교수이자 작가로 사회에서 성공해 완벽한 가정에서 행복한 나날들을 보냈지만 어린 아들을 잃고 살인범을 직접 처단하며 인생이 180도 바뀌게 되는 ‘은수현’ 역을 맡은 김남주는 캐릭터의 복잡하고 비극적인 서사를 표정 하나에 담아내며 명실상부 여왕의 귀환을 알린다.

반면 차은우는 범죄에 휘말려 가족을 잃은 후 밑바닥 삶을 전전하며 거친 삶을 사는 ‘권선율’ 역을 맡아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꾀한다. 그동안 보여줬던 따뜻하고 다정한 이미지를 벗어 던진 차은우가 반항적인 눈빛과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나아가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미스터리 무드를 통해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가족을 잃은 쓰라린 상처를 품은 두 사람은 서로의 삶에 얽히고 설키며 흥미로운 관계성을 형성할 예정으로 두 사람이 만들어낼 시너지에 관심이 집중된다.

스타투데이

사진 I 디즈니 플러스


믿고 보는 배우 군단의 총 출동 역시 눈여겨볼 포인트다.

김강우는 김남주의 남편이자 능력 있는 앵커 ‘강수호’ 역을 맡아 다정함부터 강직함을 아우르며 파국의 소용돌이에서 분투하는 폭발적인 연기를 선보인다. 임세미는 김남주와 친자매 같은 동생이자 청담 편집숍의 대표인 ‘한유리’ 역을 맡아 사랑스러움과 세련미를 오가는 스펙트럼 넓은 연기력을 뽐낸다.

원미경은 ‘오고은’ 역을 맡아 지극한 딸 사랑을 품은 엄마의 섬세한 연기를, 박혁권은 정치가 ‘김준’ 역을 맡아 냉혈한 본성을 감추는 탄탄한 연기 내공을 선보인다. 또한 극 중 김강우의 어머니인 ‘정명희’ 역을 맡은 길해연이 특유의 포스를 더하는 등 명품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이 극에 무게감과 완성도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완벽한 행복을 누리던 김남주가 하루 아침에 어린 아들을 잃고 나락으로 곤두박질 친 ‘그날’을 기점으로, 겹겹이 쌓인 미스터리를 하나씩 파헤쳐 나가는 과정도 눈을 뗄 수 없다.

아무런 죄도 없는 어린아이가 차디찬 주검이 되어야 했던 이유, 자신의 아들을 살해한 인면수심의 가해자를 자신의 손으로 단죄한 김남주가 수감 생활 중에 알게 된 또 다른 사건의 존재, 나아가 김남주가 출소 후에 겪게 되는 의문의 사건 등이 얽히고 설켜 보는 이를 강렬한 미스터리 속으로 초대한다. 모든 사건들의 발단이 되는 ‘그날’의 비밀이 하나씩 벗겨지며 들이닥치는 파란은 강렬한 몰입도를 선사한다.

김남주는 “가족의 사랑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만드는 메시지가 강한 드라마”라며 “사회악에게 경종을 울리는 작품이 됐으면 좋겠다”고, 차은우는 “캐릭터들의 감정선과 서사가 가장 큰 시청 포인트이다. 모든 장면을 주목해 달라”라고 당부해 기대감을 높였다.

3월 1일부터 매주 금, 토 디즈니 플러스를 통해 만날 수 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