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이슈 제 22대 총선

‘이재명 지지’ 배우 이원종…“4.10 총선은 새로운 악과 대결하는 자리”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2022년 5월3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배우 이원종(왼쪽)씨가 인천 계양구 계산역에서 집중유세를 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지난 대통령 선거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공식 지지 선언한 배우 이원종씨가 오는 4·10 총선을 "더 새로운 '악(惡)'과 대결하는 자리"라고 규정하면서 민주당 인사들 응원에 나섰다.

4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씨는 전날 방송된 유튜브 채널 '안진걸 TV'에 출연해 서울 도봉구 지역구에 출마한 강민석 전 청와대 대변인을 지원사격하고 나섰다.

이날 진행자인 안진설 민생경제연구소장은 이씨와 직접 전화연결을 해 "문재인 정부 때 강민석 전 대변인님이 나오셨다"며 "서울 도봉 벨트에서 국힘당(국민의힘)을 반드시 물리치고, 민주·진보·개혁세력을 사수하고 이재명과 민주당을 지키겠다고 한다. 응원 한 말씀 해달라"고 밝혔다.

이씨는 '허허허' 웃으며 "아무튼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셔야죠"라며 "언제나 늘 선거판은 중요한 시기지만은 이번은 특히 더 새로운 '악(惡)'과 대결하는 자리인 만큼 더 힘을 내시고 지역 주민들한테 들어가서 한 표, 한 표 들고 오셔서 승리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심으로 진심으로 호소드린다"며 "힘내시고 반드시 승리하십시오"라고 덧붙였다.

이에 강 전 대변인은 "이원종 배우님. 처음 인사드린다. 저희 조상 중시조가 고려시대 강조다. 저는 고려-거란 전쟁에서 제가 출마하는 서울 도봉지역을 고려가 이긴 '흥화진'으로 만들겠다"면서 "이렇게 대화할 수 있어서 매우 영광"이라고 화답했다.

앞서 이씨는 지난 2022년 3월8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한때는 이재명 후보가 약간 오버한 적이 있어 미워도 했었다"며 "저분이 후보가 되면 어떻게 될까라며 지켜봤는데 어느 날 제 눈에 그 사람의 진정성이 확 들어오더라"며 이 대표를 공개 지지한다며 이유를 밝힌 바 있다.

이씨는 당시 이 대표의 장점에 대해 "가장 큰 것은 개인적인 능력"이라며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아주 평범한, 따뜻하게 다가오고 아파할 때는 아파하는 등 인간적으로 친숙하게 느낄 수 있는 점"이라고 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