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광양매화축제' 놓치면 후회할 킬러 콘텐츠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화랑 1박 2일, 섬진강 뱃길 체험, 매실 하이볼 체험 등 풍성

뉴스1

제23회 광양매화축제 포스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양=뉴스1) 서순규 기자 = 전남 광양시가 섬진강변 일원에서 열리는 광양매화축제장을 찾는 상춘객들을 위해 차별화된 핵심 콘텐츠를 소개했다.

5일 광양시에 따르면 올해로 제23회를 맞는 광양매화축제는 8일부터 17일까지 열흘간 '광양 매화, K-문화를 담다'를 주제로 열린다.

축제는 8일 오후 2시 매화문화관 앞 주무대에서 광양(매화), 신안(난), 함평(국화), 담양(대나무) 등 4개 지자체 축제 협업 선포식으로 화려한 막을 연다.

사군자 테마 4개 지자체 협업으로 봄 대표축제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광양매화마을의 아름다운 풍광 속에서 잊을 수 없는 경험을 선사한다. 사군자테마관을 설치해 매화, 난초, 국화, 대나무 등 사군자 주제의 그림, 한복, 서예 작품 등을 전시하고 4개 시군 축제와 특산물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부스를 마련한다.

개막일 오전 11시 축제장 주무대에서는 '얼음 위에 오래 서 있기' 기네스북 기록 보유자인 맨발의 사나이 조승환이 개막 퍼포먼스로 자신의 종전 신기록인 4시간 45분 경신 도전을 통해 전 세계에 지구온난화의 심각성을 알린다. 이날 오후 3시에 열릴 '얼음 위 맨발 아마추어 대회'는 방문객들에게 기네스북 기록 보유자와 나란히 얼음 위 맨발로 버티기에 도전하는 영광의 기회를 선사한다.

개막일과 주말에 걸쳐 총 닷새 동안 펼쳐질 이번 이벤트의 최장 기록자에게는 150만 원 상당의 커플링이 증정될 예정이어서 뜨거운 호응과 열띤 경쟁이 예상된다.

이번 축제에는 매화랑 1박 2일, 매실 하이볼 체험, 옷소매 매화 끝동, 나만의 공간:매화나무 아래에서 등 광양매화축제의 정체성을 담은 콘텐츠가 대거 도입된다. 섬진강 뱃길 체험, 섬진강 맨발 걷기, 광양맛보기 등 광양매화축제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이색 프로그램과 이벤트가 풍성하다.

'섬진강 맨발 걷기'는 둔치주차장에서부터 약 1㎞ 구간을 걸으며 봄을 마중하는 콘셉트로 매일 오전 10시부터 낮 12시까지 2시간 동안 운영된다.

이번 축제의 주제를 살린 사군자 그리기 체험, 매화 손수건 만들기, 매화 캘리그라피 체험 등 프로그램도 축제 전 기간 상시 운영된다.

아울러 광양시립예술단, 매화와 예술이 꽃피는 청춘버스킹, 태군노래자랑, 우리동네콘서트 등 풍성한 공연으로 축제 분위기를 달구고 방문객들에게 낭만을 선사한다.

매실 본고장의 위상을 공고히 할 매실홍보부스, 광양담아 매실도시락, 매화마을 직거래장터, 광양시 농·특산품 판매장 등도 운영된다.

김성수 관광과장은 "대한민국에 희망찬 봄을 알리는 봄의 제전, 제23회 광양매화축제에서 지구와 환경의 소중함을 다시 생각해 보고 귀한 분들과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길 바란다"고 말했다.

sk@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