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갱단 활개·무정부 상태' 아이티에 과도위원회 공식 구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참관인 포함 9명…새 총리 지명·대선 일정 확정 등 임무

연합뉴스

지난 8일(현지시간) 도심 총격전에 대비하는 아이티 경찰
[포르토프랭스 EPA=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살인·약탈·성폭행·납치·방화 등 무자비한 갱단 폭력 속에 사실상 무정부 상태에 놓인 카리브해 섬나라 아이티에 위기 수습을 위한 과도위원회가 들어섰다.

12일(현지시간) 아이티 관보 '르 모니퇴르 아이티앙'에는 이 나라 리더십 공백을 메우고 무너진 질서 회복의 첫 단추를 끼우는 역할을 할 과도위원회 구성 사실이 공표됐다고 AFP·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과도위원회는 투표권을 가진 7명의 위원과 2명의 참관인 등 9명으로 꾸려졌다. 임기는 2026년 2월 7일까지다.

위원들은 아이티 내 다양한 정파를 포용하는 새 총리와 정부 각료를 "신속하게 지명하기 위해" 관련 절차에 착수할 예정이다.

위원들은 또 2026년께 대통령 선거를 치를 수 있도록 법적·행정적 준비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과도위원회는 지지부진한 상태인 국제 경찰력 파견 지원을 받기 위한 논의에도 나설 전망이다.

'비상시국' 상황에서의 국정을 일부 책임지게 되는 과도위원회는 아리엘 앙리(74) 총리 사임 발표 후 한 달여 만에 공식적으로 출범하게 됐다.

다만, 무장 갱단이 수도 포르토프랭스 곳곳을 쑥대밭으로 만들며 기세등등한 상태에서 과도위원회가 실제 얼마나 권한을 행사할 수 있을지 미지수라고 AFP는 전했다.

2016년 이후 선거를 치른 적 없는 아이티는 2021년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 암살 이후 행정부가 기능을 거의 상실한 채 3년여를 보냈다. 입법부 역시 의원들 임기 종료로 일찌감치 해산된 상태다.

치안 악화 속에 미국과 한국, 유럽연합 회원국 등은 외교관과 자국민 등을 인근 국가로 대피시키고 있다.

유엔은 인구 1천100만명의 아이티에서 약 36만명이 집을 떠나서 있는 '국내 실향민'이라고 밝힌 바 있다.

국제 구호단체 컨선월드와이드는 인구 절반에 가까운 500만명이 제대로 된 식사를 하지 못한 채 굶주리고 있다고 추산했다.

walde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