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윤 대통령, 새 비서실장 원희룡 유력 검토…이르면 14일 발표(종합)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무총리 권영세·주호영 등 거론…다음 주 대국민 메시지 전망

민주, 대통령실 인적 쇄신에 "총선 민의 충분히 반영돼야"

뉴스1

원희룡 국민의힘(인천 계양을 후보)가 제22대 국회의원선거(총선) 투표일인 10일 오후 인천시 계양구 후보의 선거사무소에 마련된 상황실을 방문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4.10/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나연준 정지형 강수련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이르면 14일 새 비서실장을 임명하는 등 인적 개편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신임 비서실장으로는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유력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총선 이후 국정 운영에 대해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인선을 비롯해 (국정 쇄신 방향 등에 대해) 구상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22대 총선에서 여권이 패한 뒤 "총선에서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을 쇄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리고 한덕수 국무총리,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해 대통령실 수석비서관 전원(국가안보실 제외)이 사의를 표명하면서 대대적인 인적 쇄신이 예고됐다.

이관섭 비서실장 후임으로는 원 장관을 비롯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등이 하마평에 오르내린다.

원 장관은 지난 총선에서 험지로 분류되는 인천 계양을에 출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맞대결을 펼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윤 대통령의 정치 입문 과정부터 역할을 한 인물로 대선 기간 '숨은 책사'로 불리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차기 국무총리 후보로도 거론된다.

윤 대통령은 비서실장에 이어 일부 참모진도 추가로 교체할 것으로 보인다. 정무라인에 대한 변화가 예상되고, 성태윤 정책실장을 비롯한 정책라인은 업무의 연속성 등을 감안해 유임 가능성이 나온다.

윤석열 정부 초대 국무총리인 한 총리 교체도 유력하게 거론된다. 한 총리 후임으로는 권영세·주호영 국민의힘 의원, 김병준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등이 하마평에 올랐다.

국무총리 임명에는 야당의 동의가 필요하다. 따라서 야권도 받아들일 수 있는 후보를 지명하는 것이 중요하다. 만약 후임 총리 지명자가 야권의 반대로 낙마한다면 정부에게는 큰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

따라서 후임 총리로는 정무적 감각을 갖고 야당과 각종 정책을 협상, 조율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인물이 필요하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권 의원과 주 의원은 현역 국회의원으로 국회 경험도 풍부해 야당과의 관계를 풀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개각 대상으로 꼽히는 부처도 있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과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등 윤석열 정부 초대 장관들과 함께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까지 교체 대상자로 꼽히는 모습이다.

윤 대통령은 또한 다음 주 초 총선과 관련해 입장 표명을 진행할 예정이다. 형식은 기존 대국민 담화 방식, 국무회의 생중계 모두발언, 기자회견 등 모든 가능성을 놓고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새로운 국무총리, 대통령 비서실장 등에 대한 하마평이 쏟아지는 가운데 '측근', '보은' 인사가 이루어지면 안 된다고 경고했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이번에 단행하는 인사는 총선 민의가 충분히 반영돼야 한다"며 "정부・여당은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 무엇을 뜻하는지 제대로 살피고 무겁게 받아 총리 임명과 대통령실 참모 인선부터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yjra@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