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이란, 이스라엘 향해 100개 이상 폭발물 발사(상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스라엘 "무인기 요격 방공망 가동"

바이든, 이란 무력 행동 예의주시

[이데일리 정수영 기자] 이란이 이스라엘을 향해 100개 이상의 폭발물이 장착된 무인기(드론)을 발사했다고 외신들이 이스라엘 군의 발표를 인용해 14일 새벽 보도했다. 다만 목표물에 도달하기까진 몇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이스라엘군은 예상했다.

이데일리

FILE PHOTO: A missile is launched during a military exercise in Isfahan, Iran, October 28, 2023. Iranian Army/WANA (West Asia News Agency)/Handout via REUTERS/File Photo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이스라엘에 대한 보복을 예고한 이란은 무장한 무인기 100개 이상을 발사했다. 드론에는 각각 20kg(44파운드)의 폭발물이 장착돼 있다. 이란의 드론은 요르단과 시리아에서 요격한 것으로 전해진다. 현지 언론들은 드론이 이스라엘 영공에 도착하려면 현지 시간으로 새벽 2시쯤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이번 공격을 이스라엘군의 범죄 처벌을 위한 ‘진실의 약속’으로 작전명을 붙였다고 이란 국영 TV가 전했다.

이스라엘 육군 대변인 다니엘 하가리 소장은 “이란에서 출격한 무인기가 이스라엘로 도달하려면 몇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이스라엘은 무인기 등을 요격하기 위해 방공망을 가동, 격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 항공 당국은 이란의 무인기 공격에 대비하기 위해 모든 항공편의 영공을 폐쇄한다고 밝혔다. 또 각 항공사에 변경 사항을 확인하라고 당부했다. 이스라엘군은 이번 나포를 테러 행위로 규정하고,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강력 경고했다.

바이든 미 대통령도 주말 휴가에서 조기 복귀해 이란의 무력 행동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번 공격은 이스라엘이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을 폭격한 지 12일 만으로 중동 상황은 전면전 위기에 놓이게 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