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총리·비서실장 인선 난항‥후보들 '난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후임 국무총리, 비서실장의 인선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대통령실은 이르면 이번 주 안에 내정을 마칠 계획인데요.

'구인난'으로 애를 먹고 있다는 평가도 나옵니다.

조희원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윤석열 대통령의 세 번째 비서실장에게 부여될 책임은 어느 때보다 막중합니다.

가장 유력하게 점쳐지는 후임은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 맞붙었다 낙선한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