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이슈 불법촬영 등 젠더 폭력

"스토킹남 누나는 현직 배우"…'부산 20대녀 추락사' 유족의 폭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전 남자친구로부터 '상습적인 폭력 피해'를 호소해 온 20대 여성이 지난 1월 부산의 한 오피스텔에서 추락해 숨진 사건과 관련해 유가족이 가해자 엄벌을 호소했다./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남자친구로부터 '상습적인 폭력 피해'를 호소해 온 20대 여성이 지난 1월 부산의 한 오피스텔에서 추락해 숨진 사건과 관련해 유가족이 가해자 엄벌을 호소했다.

17일 뉴스1에 따르면 유가족 측은 지난 12일부터 전 남자친구 A씨의 엄벌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받고 있다. 이날 기준 시민 2500명이 참여했다. 유족은 탄원서를 재판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부산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이주희 부장검사)는 지난 8일 특수협박,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재물 손괴, 퇴거 불응 등 혐의로 A씨를 구속기소 했다.

검찰 공소사실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8월부터 10월까지 당시 교제 중이던 여자친구 B씨를 여러 차례 협박하고, 지난해 12월 9일 B씨가 이별을 통보하자 약 17시간 동안 B씨의 주거지 현관문을 두드리며 카카오톡 메시지를 전송하는 등 스토킹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이별을 통보한 지 약 한 달 뒤인 지난 1월 7일 오전 2시30분쯤 부산진구의 한 오피스텔 9층에서 떨어져 숨졌는데, 최초 목격자이자 119 신고자는 당시 B씨와 마지막까지 함께 있었던 A씨였다.

A씨는 수사기관에 B씨가 자신과 다툰 뒤 9층에서 떨어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유족 측은 사건 직후부터 타살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지난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0대 여성 추락사 13시간 초인종 사건의 유가족'이라고 밝힌 작성자의 글과 탄원서가 올라왔다.

유가족 측은 "의심할 만한 정황이 있다고 판단해 단순 자살로 종결될 뻔한 사건을 공론화했다"며 "전 남자친구가 피해자에 일삼았던 지속적인 폭행 및 자살 종용, 협박, 스토킹, 주거침입, 퇴거불응, 재물손괴 등의 직접적인 가해로 인해 피해자가 죽음에 이르렀다고 판단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가해자 측은 현재까지도 반성의 기미나 사과 한마디조차 없는 상태"라며 "차고 넘치는 충분한 증거들이 있는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울분을 토했다.

그러면서 "유가족들은 식음을 전폐한 채 매일 눈물과 한숨으로 깊은 절망 가운데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내고 있다"며 "그런데도 가해자는 수사 중에도 멀쩡히 SNS를 하고 기사를 접하고 있다. 가해자의 누나는 평범한 일상을 살며 드라마를 촬영하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오고 있다"고 토로했다.

끝으로 "제발 관심 부탁드린다. 스토킹은 중대한 범죄이며 재발의 위험성 또한 매우 높다고 한다. 또 다른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제대로 된 처벌이 꼭 이뤄질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달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경찰은 변사 사건에 대해 입건 전 조사(내사)에 착수했으며 혐의점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 감정을 기다리고 있으며, 결과에 따라 추가 조사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A씨에 대한 첫 공판은 오는 5월 1일 부산지방법원 종합청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소은 기자 luckysso@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