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이준석 “尹지지층 주부·무직·은퇴층…직장인은 전부 욕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4.4.19/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인 23%를 기록한 데 대해 지지층이 취약하다고 분석했다.

이 대표는 19일 유튜브 채널 ‘노컷-지지율 대책회의’에 출연해 “지지율을 분석할 때 화이트칼라냐, 블루칼라냐, 가정주부냐, 무직·은퇴층이냐를 봐야 하는데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윤 대통령의 지지층은 가정주부와 무직, 은퇴층으로 좁혀졌다는 걸 얘기하는 것”이라며 “회사에 다니는 사람들은 전부 윤 대통령을 욕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갤럽이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현 정부 출범 이후 최저치인 23%를 기록했다. 윤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23%,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68%였다.

연령대별로는 70대 이상만 긍정 평가가 부정 평가보다 많았다. 20~40대까지 긍정 평가는 10%대, 부정 평가는 70~80%대다. 50대의 긍정 평가는 24%, 60대는 32%를 기록했다. 70대는 긍정 평가가 47%로 부정 평가(37%)와 10%p차다.

이와 관련 이 대표는 “(지지율은) 질적으로 되게 안 좋다. 60대 중반부터 윤 대통령의 긍정, 부정 평가가 (같게) 나왔다. 그 앞엔 전부 다 부정이 높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60대 중반 이후로는 이제 대부분 은퇴하신 분들이나 사회활동 안 하시는 분들”이라고 분석했다.

또 이 대표는 박근혜 정부 시절보다 여론이 더 안 좋다고도 설명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우 지지층이 55세에서 갈라졌다”며 “그 당시 50대 중반은 회사에서 관리자 역할을 했으니까 회사에서 정치 얘기를 해도 부장이나 임원급에서는 박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것이었지만, 지금은 65세쯤에서 갈리니까 회사에 앉아있는 사람들은 전부 윤 대통령을 욕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세대 간에 교류가 있을 수 있는 공간이 회사나 일터인데, 거기에선 대통령 욕밖에 없는 것”이라며 “결과가 이 정도로 고착화됐으면 이제는 이걸 뒤집기 위해서 오프라인에서 어떤 담론이 나오기가 힘들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어느 티핑포인트(급격한 변화 시점)를 넘어가게 되면 여론을 반전시키기가 너무 힘들다”면서 “대통령이 임기 단축 개헌이라도 던지지 않는 한 대통령이 하는 말이 관심을 받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대통령이 정치 현안에 대한 해법을 낸다고 한들 국민들이 귀를 기울일 것 같지 않다”며 “대통령이 물가를 낮추겠다고 한들 누가 관심을 가지겠냐”라고 덧붙였다.

김예슬 동아닷컴 기자 seul56@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