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코엑스서 전국 지자체 '탄소중립 방안' 토론회 개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환경부가 오는 2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지자체 탄소중립 활성화 토론회(포럼)'을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기후변화주간(4월 22~28일)에 열리는 이번 행사에선 전국 지자체 간 소통을 활성화하고, 향후 지역 탄소중립을 촉진하기 위한 방법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대통령 직속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를 비롯해 전국 지자체 탄소중립 담당자, 탄소중립 지원센터 및 관련 전문가 등 약 150명이 참여한다.

특히, 이번 토론회에서는 지역이 주도하는 상향식 탄소중립 추진을 위해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법' 제11조에 따라 올해 4월에 수립된 '시도 탄소중립 녹색성장 기본계획' 중 4개 광역지자체의 기본 계획을 공유하는 시간을 갖는다. △서울특별시 △부산광역시 △광주광역시 △대구광역시가 발표에 나선다.

또 수립된 기본계획에 대해 향후 매년 추진성과를 정성·정량적으로 점검 및 평가하고, 추진상황점검 방안에 대해 관계 전문가들이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이영석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환경부는 그간 지역이 주도적이고 책임감있게 탄소중립사회로 전환될 수 있도록, 지역 탄소중립지원센터 확대, 지자체의 탄소중립 전략 마련을 위한 상담(컨설팅) 등 다각적으로 지자체를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토론회가 지자체별 탄소중립 노력을 널리 알리는 한편, 지자체간 상호 협력이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