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우울증 군인에게 "이러면 옥살이한다"는 중대장…군 검찰 송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무릎에 베개를 감싸고 고통스러운 듯 몸을 움직입니다.

의식은 없고 신음과 반사 반응만 반복합니다.

군 입대 뒤 우울증에 시달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시도한 20살 청년 원 모씨입니다.

'건축가'를 꿈꿨던 원 일병, 빨리 군대 가겠다며 자원입대했습니다.

[원 일병 아버지]

갈 때마다 애가 좀 깨어나려나, 깨어나려나… 몸은 몸대로 말라가고 있고. 너 이렇게 힘들 줄 몰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