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오영국 핵융합연 2대 원장 취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취임사 중인 오영국 핵융합연 2대 원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은 22일 오전 11시 연구원 컨퍼런스홀에서 제 2대 원장으로 선임된 오영국 원장 취임식을 가졌다.

오영국 신임 원장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탄소중립과 에너지 안보를 위한 핵융합에너지 실증 요구로, 해외는 핵융합 상용화 가속화와 민간 기업의 핵융합 참여 확대가 급증하고 있다”며, “한국은 여전히 핵융합 실증을 위한 R&D 프로그램이 미약하며, 국내외 환경 변화를 반영한 핵융합실증로 개발 로드맵 개선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해외 대형 초전도 핵융합 장치 건설과 다수 민간 핵융합 기업 등장 등 핵융합 환경이 빠르게 변화하는 가운데 한국의 핵융합 연구가 직면한 현안들을 극복하기 위한 중요 가치로 차별성(Uniqueness), 혁신성(Innovation), 그리고 협동성(Connectivity)을 제시했다.

오 신임원장은 “한국의 핵융합 실증로 가속화를 위한 전방위적인 계획 수립과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기존 KSTAR와 ITER 중심의 연구에서, 핵융합로 R&D 중심으로 연구를 전환”하고, “한국형 핵융합로 설계를 위한 기본 물리 설계의 조기 완료와 ITER 건설과 병행한 핵융합 실증로 건설 계획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한 구체적인 전략으로는, KSTAR 및 타 핵융합 장치를 이용해 핵심기술에 대한 검증을 추진하여 실증로 설계에 기술 혁신성을 추구하고, 민간 스타트업 기업과 공공-민간 협력 추진 및 국가 간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KSTAR의 경우, 타 장치와 차별화된 전략적 연구 방향 설정과 성능 개선을 바탕으로, AI 기술 및 버추얼 KSTAR 등을 접목한 시뮬레이션 고도화를 추진하고, 핵융합 실증로 설계를 위한 노심 플라즈마 기술을 검증하는 선도적인 장치로 자리매김할 것을 강조했다.

또한 ITER의 새로운 프로젝트 일정에 따른 운전 일정 지연 및 운전기간 단축 등을 기회로 활용하기 위한 전략을 발굴하고, ITER 조달 이후 산업생태계 공동화를 해결하기 위한 공공-민간 공동 과제 신규 발굴 등에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플라즈마기술연구소는 플라즈마 기술 전문연구기관으로서의 역할 확대와 고도화를 추진하며, 핵융합 R&D 발굴 및 참여 기회를 확대할 예정이라 밝혔다.

경영 분야에 대해서는 인력 부족의 해결책으로 정년 후 재고용의 효율적 운영 및 우수연구원제의 조기 도입, 그리고 매너리즘 탈피를 위한 인력의 선순환과 업무 선택권 증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 보다 유동적인 조직 구성 및 협력 강화와, 핵융합 연구에 대한 이해와 지지를 확대하기 위한 국민과의 소통 활성화 등을 강조했다.

오영국 원장은 1999년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2005년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에 입사한 후 핵융합공학연구본부장, 부소장 등을 역임했다. 2018년부터 2023년 8월까지 ITER 국제기구에서 장치운영부장 등을 수행한 핵융합 전문가다.

김영준 기자 kyj85@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