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기로에 선 김호중소리길…구속됐으니 철거 vs 철거하면 손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천시 예산 2억 들여 조성한 관광 거리

"철거 관련 문의 많아…난감한 상황"

가수 김호중(33)이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경북 김천시가 '김호중 소리길(이하 김호중길)'의 철거 여부를 두고 고민에 빠졌다.
아시아경제

김호중 소리길 [사진제공=김천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는 25일 오후 1시께 경북 김천시 '김호중 소리길(이하 김호중길)'의 분위기를 전하며 "주말을 맞았지만 관광객의 모습을 찾아보기 힘들었다. 인근 관광명소인 연화지도 더불어 조용한 분위기였다"고 보도했다.

김호중길 인근 관광명소인 연화지에서 정기 공연을 하는 공연자는 "아무래도 논란이 있기 전보다는 조용하다"며 "지난주만 해도 팬 등 관광객이 꽤 있었는데, 이번 주말은 확실히 사람이 적다"고 전했다.

김호중길은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의 상징 길로 2021년 김천시가 2억원을 들여 조성한 관광 특화 거리다. 약 100m 길이의 골목을 김 씨의 팬카페 상징색인 보라색으로 꾸몄으며, 김 씨 벽화와 그의 노랫말이 곳곳에 들어서 있다. 지난해에는 최소 10만명의 관광객이 찾았다.

상인은 "팬클럽 등록한 사장님들이 많다"며 "팬 분들이 많이 오니까 음식도 많이 먹고, 그분들 때문에 장사가 잘되고 고마우니 같이 회원 가입해서 공연도 보러 갔다"고 밝혔다. 그는 "시간이 지나면 다시 활동할 수 있을 텐데 철거하면 손해"라고 주장했다.
아시아경제

김호중 소리길 [사진제공=김천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근 상가는 보라색을 사용해 간판을 꾸미거나 '김 씨 팬클럽의 집'이라는 포스터를 내걸어 놓기도 했다. 김 씨의 사진이나 응원 글을 게시해 놓은 곳도 있었다.

연화지를 찾은 관광객의 생각은 달랐다. 한 관광객은 "구속도 됐고, 범죄인의 길을 그대로 두면 관광지 이미지에 좋지 않을 것 같다"고 했다. 연화지를 찾은 다른 시민도 "김 씨가 아니더라도 원래 벚꽃으로 유명한 곳이라 김호중길을 철거해도 괜찮을 것"이라며 "아무래도 김호중길이 없어졌으면 한다"고 전했다.

반면 또 다른 시민은 "저희 세대는 아니지만, 윗세대서는 팬들이 많기도 하고, 철거에도 세금이 들어가는 만큼 그대로 두는 게 나을 것 같다"고 밝혔다.
아시아경제

김호중 소리길 [사진제공=김천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천시도 김호중길 철거를 놓고 고민이 깊어지는 모양새다. 김천시 관계자는 "철거를 내부적으로 검토는 하고 있다"며 "김 씨가 구속은 됐지만 김호중길 철거 여부는 수사 결과를 지켜보고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관련 문의 전화도 많이 걸려 오고 철거 요청 게시글도 많이 올라온다며"며 "응대하고 있지만, 난감한 상황"이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이소진 기자 adsurdis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