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유럽 감성 입혀 도시 랜드마크로... 경기 전통시장 4곳 경쟁력 높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원남문·안산 한대앞역상점가 등
상권당 3년간 최대 200억 지원


파이낸셜뉴스

경기도가 전통시장 혁신모델로 삼고 있는 네덜란드 '마켓홀' 경기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가 전통시장 상권을 유럽형 건축 디자인으로 리모델링해 도시의 랜드마크(상징물)로 조성하는 '전통시장 혁신모델 구축사업' 공모를 통해 수원남문시장 일대 상권 등 4곳을 선정했다. 26일 경기도에 따르면 민선 8기 주요 사업인 '전통시장 혁신모델 구축사업'은 상권 1곳에 3년간 최대 200억원을 지원해 리모델링, 상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컨설팅 등을 지원하는 내용이 담겼다.

선정된 4곳은 수원남문시장 일대 상권, 안산시 한대앞역상점가, 의정부시 행복로골목형상점가, 화성시 궁평항해오름수산시장 등이다.

특히 도는 이들 상권에 유럽 감성을 넣기 위해 네덜란드의 마켓홀(Market Hall)과 알버트 카이프 마켓(Albert Cuyp Market), 프랑스의 앙팡루주 시장(Marche des Enfants Rouges)과 파씨시장(Marche de Passy), 생 캉탱 시장(Marche Saint Quentin), 스페인의 산타 카탈리나 시장(Mercado Santa Caterina)과 보케리아 시장(Mercat de la Boqueria) 등을 사례 연구했다. 이를 벤치마킹해 경기도 상권 상황 맞게 적용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민간이 아닌 지역의 공공기관이 직접 사업을 수행하는 형태로 추진, 보다 전문적이고 지속적인 관리가 가능한 모델을 만들고, 전문성과 투명성을 동시에 확보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4월 진행된 공모에는 총 8개 시군에서 9개 상권이 혁신모델 구축 대상지로 평가에 참여했으며 △상권 현황 △구축 가능성(입지) △사업 계획 △기대 효과 △추진 역량 등 다각적인 평가를 통해 선정 심의가 이뤄졌다.

김행석 소상공인과장은 "이번 사업은 경기도 전통시장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대한민국 최초로 유럽의 선진 사례를 도입한 혁신모델을 구축하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경기도 전통시장 및 상점가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경기도가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njk6246@fnnews.com 노진균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