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아내 눈썰미 덕분에…'심정지' 환자 살린 소방관 부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소방관과 교육공무원 부부가 쉬는 날 길에 쓰러져 있는 심정지 환자의 목숨을 구한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아이뉴스24

소방관과 공무원 부부가 쉬는 날 차를 타고 가던 중 심정지 환자의 목숨을 구한 사연이 알려졌다. [사진=부산시소방본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 부산시소방본부에 따르면 부산 기장소방서 소속 이영철 주임과 교육공무원 정준희 부부는 지난 16일 오후 1시 5분경 차를 타고 금정구 개좌고개를 지나던 중 자전거 옆에 한 남성이 누워 있는 것을 발견했다.

금정구 개좌고개는 평소 자전거를 타고 이동하는 사람이 많은 코스로, 이 주임은 남성이 단순히 쉬고 있다고 판단해 지나쳤다.

그러나 아내 정씨가 "조금 이상하다. 혹시 모르니까 되돌아 가보자"고 말했고, 이 주임은 남성의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차를 돌렸다.

이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남성은 호흡과 맥박, 통증에 반응이 없는 심정지 상태였다.

이 주임은 곧바로 심폐소생술(CPR)을 했고, 정씨는 119에 신고했다. 119구급대가 7분 만에 도착해 이 남성은 병원으로 이송될 수 있었다. 현재는 치료받고 건강을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주임은 당시 비번이었고 정씨는 육아휴직을 한 상태였다. 이 남성의 가족은 최근 전화로 목숨을 구해준 부부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 주임은 "심폐소생술은 사람의 생명을 살릴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응급처치"라며 "1~2회 교육을 받으면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비교적 간단한 응급처치술이므로 소방서와 119안전체험관 등에서 배우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