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이재용 회장, 리창 中 총리 면담… "코로나 위기 극복 지원 감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2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리창 중국 총리가 면담에 앞서 악수하는 모습./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한·일·중 정상회담을 위해 방한한 리창 중국 총리와 만났다. 이날 이 회장은 리 총리를 만나 코로나 시절 삼성과 삼성의 협력사들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중국 정부가 지원한 것과 관련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2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이 회장과 만난 리 총리는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삼성전자와 별도 면담을 진행했다. 리 총리는 2005년 시진핑 당시 저장성 서기가 방한했을 때 비서장 직책으로 삼성전자 수원·기흥 사업장을 방문한 바 있으며, 이번 방한에서 19년만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한국에서 만났다.

이 자리에는 우정롱 국무원 비서장과 진좡롱 공신부 부장, 왕원타오 상무부 부장 등 중국 측 인사와 전영현 삼성전자 DS부문장(부회장), 노태문 삼성전자 DX부문 MX사업부장(사장),박학규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사장) 등 삼성 측 경영진이 참석했다.

이 회장은 리 총리를 만나 “코로나 시절 삼성과 삼성의 협력사들이 위기를 극복하도록 도와주신 점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중국 정부는 코로나19 기간에 ▲삼성전자 중국 출장 직원을 위한 전세기 운항 허가 ▲시안 봉쇄 기간 중 삼성전자 반도체공장 생산중단 방지 ▲상하이 봉쇄 기간 중 삼성SDI 배터리 핵심 협력사 조기 가동 지원 등 사업 차질을 최소화하도록 지원한 바 있다.

리 총리는 3000여개 외자기업이 참여하는 수입제품 전시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가 2018년 11월 처음 개최된 이후 매년 삼성전자 부스를 찾았다. 작년 행사에서 삼성 부스를 찾은 리창 총리는 “수입박람회 1회부터 6년 연속 부스를 방문한 회사는 삼성이 유일하다. 앞으로도 삼성이 중국에서 계속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삼성은 국내에서와 마찬가지로 중국 사회 발전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은 중국사회과학원이 발표하는 중국 외자기업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 평가 순위에서 2013년부터 지금까지 11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삼성은 과학기술분야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2013년부터 중국내 중·고·대학생 대상 과학경진대회 ‘Solve for Tomorrow’를 실시하고 있으며, 과학기술분야 우수 여성인재 양성을 위해 12~16세 여학생을 대상으로 ‘삼성 STEM 걸스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전병수 기자(outstanding@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