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47년 전 아버지가 400만원에 낙찰”...나폴레옹 ‘중요 부위’ 보관중이라는 美여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사진 출처=위키피디아]


프랑스 제1제국 초대 황제 나폴레옹 보나파르트(나폴레옹 1세)의 신체 일부를 소장하고 있는 미국인 여성의 사연이 화제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미국 뉴저지주 잉글우드에 거주하는 에반 라티머(75)는 2007년 92세의 나이로 사망한 아버지(존 K.라티머)로부터 나폴레옹 1세의 성기 표본을 물려받았다고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컬럼비아대학 비뇨기과 교수였던 존 K.라티머 박사는 1977년 파리 경매에서 치열한 경쟁을 뚫고 3000달러에 나폴레옹의 신체 일부를 구입했다.

딸 에반 라티머는 “아버지는 그것을 어느 누구에게도 보여주지 않았고,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았다”며 “책상 아래 상자에 보관했다”고 밝혔다.

매일경제

나폴레옹의 주요 부위를 보관하고 있다는 뉴저지주 잉글우드에 거주하는 에반 라티머.[사진 출처=뉴욕포스트]


2008년 출간된 “나폴레옹의 사병: 2500년의 역사 풀기”를 쓴 뉴욕의 작가 토니 페로텟(Tony Perrottet)에 따르면 나폴레옹의 주치의인 프란체스코 오토마르키(Francesco Autommarchi)가 17명의 증인 앞에서 부검하는 동안 1인치 반 길이의 음경을 잘라냈다고 한다.

이 성기는 나폴레옹의 마지막 의식을 주관했던 사제 앙주 폴 비냘리(Abbé Anges Paul Vignali)가 소유한 소장품 컬렉션의 일부였으며 1924년 미국의 희귀 서적 상인 A.S.W. 로젠바흐가 구입하여 1927년 맨해튼의 프랑스 미술관에 전시된 유물 중 하나였다.

결국 1977년 파리에서 경매에 부쳐졌고 에반 라티머의 아버지가 구입한 것이다.

한편 이미 숨진 유명인의 신체 일부는 전세계 박물관에 보관되어 있으며 일부는 간혹 경매시장에 나오기도 한다.

베토벤의 귀뼈는 캘리포니아 산호세 주립대학교의 Ira F. Brilliant 베토벤 연구 센터, 링컨의 두개골 조각은 워싱턴 D.C.의 국립보건의학 박물관, 갈릴레오 갈릴레이의 손가락은 이탈리아 피렌체 과학사 박물관, 토마스 에디슨의 마지막 숨결은 미시간주 헨리 포드 박물관의 유리관 속, 알버트 아인슈타인의 뇌는 필라델피아의 뮤터 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