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사고 0% 목표"…KT 자율주행 시내버스 타보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웨이

KT-안양시 자율주행버스 '주야로'. 사진=김세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KT-안양시 자율주행버스 '주야로' 내부에 달린 모니터. 사진=김세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김세현 기자]

"사고율 제로(0%)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KT가 안양시와 함께 추진 중인 자율주행 버스 '주야로' 시범 사업을 소개하는 현장에서 밝힌 목표다. 자율주행 버스의 안전에 대한 우려가 많은 상황에서 안전도를 최대한 높이는 게 아니라 애초에 사고율을 0%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사업 소개 이후, 지난달부터 시민들을 대상으로 시범운영 중인 자율주행 버스도 직접 탑승해 봤다.

KT는 27일 경기도 안양시 스마트도시 통합 센터에서 안양시와 함계 모빌리티 AX(AI 전환) 기술과 서비스 노하우를 활용한 자율주행 버스 시범 사업에 대해 소개했다. 시범 사업은 지난달부터 시민을 대상으로 공개됐으며, 버스 이름은 '주야로'다. 안양시 스마트 도시 통합센터는 전기버스인 주야로의 차고지 겸 충전소, 관제센터 역할을 한다.

안양 시내에서 운행되는 자율주행 버스 주야로는 11개 정류장, 왕복 6.8km 구간의 주간노선과 22개 정류장, 왕복 14.4km 구간의 야간노선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날 실제로 탑승한 구간은 현재는 없는 노선인 동안구청 정류장에서 세경아파트 후문 정류장으로, 약 15분간 운행됐다.

버스 문 개폐의 경우 수동으로 진행됐다. 박봉기 KT AX이행담당 과장은 "버스를 타기 위해 뛰어오는 승객이 많아 안전을 위해 문 개폐는 수동이며 기술 발달 후 차차 자율화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또한, 버스 주차 역시 사람이 직접 한다.

탑승 시연 중 주야로 탑승 방법에 대해 묻자 박 과장은 "현재는 현장에서도 탑승이 가능하고, 8월 14일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나, 다음 달부터는 경기교통공사가 운영하고 있는 '똑타' 앱을 통해 예약 후 탑승 체험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승‧하차 관련 질문에 대해서는 "승차의 경우 자율주행 버스는 노선 정류장을 모두 멈추고 있다"고 설명하며 "하차는 기존 버스들처럼 하차 벨을 누르면 내릴 수 있지만, 예약제 도입 시, 본인이 승‧하차하는 정류장과 닉네임을 기재하고 탑승하기 때문에 벨을 누를 필요가 없다"고 답했다.

버스 속도에 관해서는 "시속 40km로 제한돼 있어 실제 사람이 운행하는 것보단 늦을 수 있다"며 "도로 상황에 따라 운행 시간도 당연히 차이 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보수적으로 설정해 놓은 부분이 있어 버스가 정차 후 차선 합류 시 차량이나 장애물이 아예 없어질 때까지 대기하는 경우가 많아 답답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고 부연했다.

앞서 KT는 2022년 '안양시 ITS(지능형교통체계) 확대 구축 사업자로 선정됐다. 주요 사업 내용은 AI 기반 스마트 교차로 시스템, 긴급차량 우선 신호 시스템 등이었다. 이후 같은 해 11월 안양시는 올해까지 자율주행 셔틀버스 운행을 목표로 스마트 도로 인프라 및 관제센터 등 기반을 다지겠다고 밝혔다. 특히, 총 9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자율주행 셔틀버스 2대 제작 목표도 드러낸 바 있다.

윤정호 안양시 스마트도시정보과 팀장은 "안양시는 4년 전부터 해당 사업을 추진해 왔다"며 "어떻게 하면 시민들에게 자율주행 버스인지 알릴 수 있는지 고민을 많이 해왔고, KT도 이러한 부분에 공감해 버스 내부 모니터도 자율주행임을 알릴 수 있게 추가로 개발해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자율주행 버스를 통해 대중교통 사각 지역 문제 해소와 대중교통이 끊기는 심야 시간 등 취약 시간 문제에 대해서도 해소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자율주행과 관련한 기술과 향후 목표도 소개됐다. 최강림 KT 모빌리티사업 단장은 "KT는 오랜 기간동안 AI 등 보유 기술을 활용해 모빌리티 AX를 이끌어온 대표적인 사업자로 이번 안양시와의 협력은 시민들이 실생활에서 체험하는 지자체 대중교통으로 매우 의미가 깊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자율주행 차량도 사고가 나며 안전도를 최대한 높이보단, 사고율 제로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현재 조건부 자동화로 분류되는 레벨 3인 자율주행을 더욱 고도화해 오는 2027년까지 기술 부분으로는 고도 자동화 단계인 레벨 4로 상용화할 수 있게 노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세현 기자 xxian@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