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한쪽 침략당하면 상호지원"…랍스터 먹고, 한밤 배웅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정은, 푸틴에 극진 대접…북·러 강력 밀착

[앵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당일치기 방북 일정을 마치고 평양을 떠났습니다. 북한은 김일성 광장에 푸틴 초상화를 걸고, 의전 차를 번갈아 운전하는 등 말 그대로 극진한 대접을 했습니다. 북·러는 어느 한 쪽이 침략당하면 상호 지원하겠다는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을 맺으면서 군사 협력 수준을 끌어올렸습니다.

윤정식 기자입니다.

[기자]

김일성 광장 중앙에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초상화가 나란히 걸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