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할아버지 어디 있나요”…푸바오, 한국말 들리자 두리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네티즌 "푸바오 할아버지 찾는 듯"

뉴시스

[서울=뉴시스]지난 4월 중국에 반환돼 최근 일반에 공개된 푸바오가 한국말에 반응하며 한국 사육사 강바오(강철원 사육사)와 송바오(송영관 사육사)를 찾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푸바오가 관람객들을 쳐다보는 모습. <사진출처:웨이보> 2024.06.2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지난 4월 중국에 반환돼 최근 일반에 공개된 푸바오가 한국말에 반응하며 한국 사육사인 강바오(강철원 사육사)와 송바오(송영관 사육사)를 찾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20일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올라온 영상에서 한 한국 관람객이 “푸바오 안녕”, “어떡해 푸바오 나왔어”라고 말하자 푸바오가 관람객을 한명 한명 쳐다보고 두리번거리며 누구를 찾는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푸바오가 사육사 할아버지를 찾나”, “아직 한국말을 기억하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일본에서 태어나 중국으로 반환된 샹샹도 일본 관람객이 일본말을 하자 반응하는 모습을 보여 화제가 된 바 있다.

푸바오는 2016년 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친선 도모의 상징으로 보내온 판다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2020년 7월20일에 태어났다.

한국에서 태어난 첫 자이언트 판다로 출생 1354일 만인 지난 4월3일 중국으로 돌아갔다.

약 70일간의 검역 및 적응 기간을 거쳐 지난 12일 일반에 공개됐다.

푸바오가 일반에 공개된 이후 쓰촨성 워룽선수핑기지는 늘 관광객으로 붐볐고 푸바오 관람관 밖에는 늘 대기줄이 늘어서 있다.

일부 열성팬들이 푸바오를 보기 위해 새벽부터 줄을 서는 등 푸바오의 인기가 좀처럼 식을 줄 모른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