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위스콘신대 최초 한국인 학생 입학 100주년 기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위스콘신 동문 재단(WFAA)은 미국 위스콘신대 매디슨캠퍼스 175주년을 기념해 6월20일 서울에서 최초 한국인 학생 입학 100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제니퍼 누킨 위스콘신대 매디슨캠퍼스 총장은 “글로벌 선진 경제대국이자 아시아의 핵심 국가로 자리매김한 대한민국의 리더 동문들과의 미래 파트너십과 협력을 더욱 확대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전 세계 졸업생, 교수진, 교육 기관 및 예비 학생들과의 지속적인 협력은 위스콘신대를 세계 최고 수준의 교육 기관으로 만드는 데 도움이 된다”고 했다.

이날 행사에는 위스콘신 한국 동문회 회장인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 허동수 GS칼텍스 명예회장, 권희백 한화자산운용 대표이사, 이현철 전 금융위원회 상임위원, 김예지 국민의힘 국회의원,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육동한 춘천시장, 김동원 고려대 총장, 장윤금 숙명여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위스콘신 동문 재단은 “5000명 이상의 동문이 한국에 거주하고 있으며 재계, 학계, 정계, 커뮤니케이션 분야에서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고 있다”고 밝혔다.

위스콘신대는 미국 위스콘신주에 있는 명문 주립대로, 2개의 연구대학, 11개의 종합대학, 13개의 2년제 대학 등으로 이뤄져 있다. 그 중 위스콘신대 매디슨캠퍼스는 핵심 본교 역할을 하고 있다.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